[와글와글 커뮤니티] "저는 쿠팡 코로나19 확진자입니다"
[와글와글 커뮤니티] "저는 쿠팡 코로나19 확진자입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쿠팡 물류센터 내 방한복이 쌓여있는 모습. 온라인 커뮤니티
쿠팡 물류센터 내 방한복이 쌓여있는 모습. 온라인 커뮤니티

자신을 온라인 쇼핑몰 쿠팡에서 근무하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걸린 확진자라고 소개한 한 누리꾼이 억울함을 호소하고 진실을 밝히고 싶다며 용기를 냈다.

지난 7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저는 쿠팡 코로나 환자입니다. 쿠팡이 숨긴 진실을 밝히고 싶습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는 글을 시작하기 전 사진 한 장을 공개햇다.

공개한 사진에는 검은색의 옷이 문 옆에 아무렇지 않게 쌓여 있었다. 글쓴이는 "여러 사람이 입는 방한복이 저렇게 바닥에 나뒹굴고 있는 모습을 촬영한 사진"이라며 "쿠팡이 돈으로 언론을 막고 있지만 진실은 꼭 알려져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쿠팡 부천 물류센터에서 일했던 40대 여성인 글쓴이는 코로나19가 한창 유행하던 중에도 5일씩 근무했다. 그러다 지난달 23일 부천 물류센터 내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 글쓴이는 불안했지만, 관리자는 밀접접촉자 몇 명만 호명하고는 "계속 일을 하라"고 지시했다.

하지만 5월 26일이 되자 글쓴이는 온 몸이 끊어질 듯한 근육통에 시달렸고, 결국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다음날 글쓴이의 딸과 남편도 감염돼 나란히 입원했다.

글쓴이는 "저는 혹여 내가 (코로나19에) 걸려 가족에게 옮기기라도 할까 무서워서 식당에서 밥도 먹지 않고 사람들과 이야기도 하지 않았다. 물론, 마스크도 절대 벗지 않고 다중이용시설 근처도 가지 않았다. 배고프고 머리가 핑핑 돌아도 가족을 떠올리며 참았다"며 억울해했다.

쿠팡 부천 물류센터에서 일했다는 한 누리꾼이 억울하다며 올린 국민청원.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
쿠팡 부천 물류센터에서 일했다는 한 누리꾼이 억울하다며 올린 국민청원.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

글쓴이가 글을 통해 반드시 밝히고 싶은 건 크게 두 가지였다. 첫째는 쿠팡 신선센터 냉동창고에서 일하는 근로자들 모두 방한복과 안전화를 돌려 사용하지만, 글쓴이가 근무하는 동안 소독이나 방역을 한 번도 한 적이 없었다는 점, 둘째는 확진자가 나왔음에도 3일 연속 근무자들을 기계취급하듯 진실을 말해주지 않고 일을 시킨 점을 꼽았다.

더욱 심각한 건 '쿠팡발' 확진자가 날이 갈수록 늘어가는 시점에서 이처럼 근로자들의 감염과 관련해 아무런 '사과'와 '대책'도 없다는 점이었다. 그나마 쿠팡 측이 내놓은 대책이란 게 '청소' '애완동물 돌보기' 등 자가격리 기간동안 심부름을 대신해준다는 긴급돌봄서비스가 전부였다.

글쓴이는 "이미 온 가족이 확진되어 병원에 2주가 다 되도록 입원 중인데 이게 무슨 말이냐. 게다가 그 어떤 입장표명도 없이 콜센터 직원들은 죄송하다는 말을 할 뿐"이라며 "책임자도 아닌 이 분들은 또 무슨 잘못이 있어서 이렇게 욕받이 노릇을 하고 있나"라고 지적했다.

글쓴이의 남편은 코로나19 합병증으로 인한 심정지 상태로 큰 병원으로 이송됐다고. 시댁 식구들조차 암, 치매 등으로 거동을 할 수 없어 남편을 곁에서 챙겨줄 사람이 아무도 없다고 글쓴이는 하소연하기도 했다.

글쓴이는 "죄책감에 잠도 잘 수 없고, 너무 억울해서 견딜 수가 없다. 쿠팡 측은 131명의 확진자와 그의 가족에게 분명한 사과와 그에 따른 책임을 다 해주길 바란다"고 전했다.

현재 관련 내용은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도 올라왔으며, 9일 오전 현재 약 1,077명이 동의한 상태다.

장영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