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차 추경안에 포함된 도내 SOC 예산 ‘시선’
3차 추경안에 포함된 도내 SOC 예산 ‘시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가 지난 4일 국회에 제출한 올해 3차 추가경정예산안에 포함된 경기도 SOC 예산이 시선을 모으고 있다.

특히 도로·철도예산이 2차 추경보다 대부분 줄어든 가운데 도내 철도 사업중 일부는 지난해 말 국회를 통과한 올해 본예산에 비해 최고 100억원이 삭감된 것으로 나타나 3차 추경안 심사 과정에서 예산 증액을 위한 도내 의원들의 움직임이 분주해질 전망이다.

10일 국회 심의를 기다리고 있는 역대 최대 규모인 총 35조 3천억원의 3차 추경안에 따르면 2차 추경 때보다 총 16조원이 증가한 가운데 보건·복지·고용 분야는 8조 5천억원이 증가한 반면 교육, 국방, 외교·통일, 공공질서·안전 분야는 감소했으며, SOC 분야는 22조 4천억원에서 23조원으로 6천억원 증액에 머물렀다.

특히 고속도로 건설의 경우 1천930억원이 줄어든 가운데 ▲화도~양평 229억원 ▲파주~포천 1천100억원 ▲김포~파주 1천17억원 ▲양주~이천 369억원 ▲안산~북수원 10억원 ▲안성~구리 2천960억원 ▲문산~도라산 302억원 등이 편성된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 예산 530억원이 줄어든 고속철도 건설은 ▲평택~오송2복선화 50억원 ▲인천발KTX 20억원 ▲수원발KTX에 10억원이 각각 배정됐다.

또한 일반철도 건설 예산도 761억원이 감소했으며 ▲포승~평택 철도건설 259억원 ▲서해선 복선전철 4천803억원 ▲동두천~연천 전철화 100억원 ▲문산~도라산 전철화 98억원 ▲월곶~판교 복선전철 10억원 ▲인덕원~동탄 복선전철 22억원 ▲여주~원주 단선전철 12억원 ▲수서~광주 복선전철 10억원 등이 들어갔다.

55억원이 줄어든 산업단지 진입도로지원 예산에도 도내 지역이 다수 포함됐다.

평택신재생산진입도로 16억원을 비롯 ▲김포학운6산단진입도로 53억원 ▲동두천국가산단진입도로 3억원 ▲김포한강시네폴리스산단진입도로 82억원 ▲포천에코그린산단진입도로 20억원 ▲파주센트렐벨리산단진입도로 29억원 ▲파주법원1산단진입도로 18억원 ▲평택브레인시티산단진입도로 88억원 등이 배정된 것으로 파악됐다.

미래통합당 도내 의원실 관계자는 “지역내 철도 예산이 크게 줄어들었다”면서 “국토교통위원회와 예산결산특별위원회가 구성되면 예산 증액의 필요성을 강조해서 증액시키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김재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