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글와글 커뮤니티] "악마를 보았다"…아찔했던 그 날의 사건
[와글와글 커뮤니티] "악마를 보았다"…아찔했던 그 날의 사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파트 외벽 작업 중 살해 협박을 받았다는 한 누리꾼이 공개한 경찰 신고 접수 후 받은 문자 메시지 내용(왼쪽)과 아파트 옥상에 위치한 청소 고리(오른쪽). 온라인 커뮤니티
아파트 외벽 작업 중 살해 협박을 받았다는 한 누리꾼이 공개한 경찰 신고 접수 후 받은 문자 메시지 내용(왼쪽)과 아파트 옥상에 위치한 청소 고리(오른쪽). 온라인 커뮤니티

하마터면 목숨을 잃을 뻔한 아찔한 일이 벌어졌다. 한 누리꾼이 가슴을 쓸어내린 그날의 사건은 과거의 어느 사건을 떠올리게 하기에 충분했다.

지난 10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악마를 보았습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는 자신을 "아파트 창틀 실리콘 보수를 하는 사람입니다"라고 소개하며 그날의 사건에 대해 설명했다.

글쓴이는 이날 경기도 파주의 한 아파트에서 달비계(일명 젠다이)를 옥상에 결속하고 작업을 위해 줄을 타기 시작했다. 하지만 그때 한 아파트 주민이 "유리깨진다"며 줄을 타지 못하게 했다. 그러면서 "줄을 잘라버린다"며 글쓴이를 위협했다.

순간 놀란 글쓴이는 과거 아파트 도색 인부에게 시끄럽다며 로프를 잘라버린 사건을 떠올리며 공포에 떨었다. 결국 재빨리 일을 마친 글쓴이는 다시 옥상에 올라간 뒤 자신을 위협했던 집을 찾아가 문을 두드렸다.

이 주민은 글쓴이와 실랑이를 벌였고, 글쓴이의 아내는 이 모든 장면을 휴대폰으로 촬영했다. 주민이 문을 닫고 집으로 들어가버리자, 글쓴이는 경찰에 신고했고, 총 5대의 순찰차와 경찰 15명, 그리고 119 구급차까지 현장에 출동했다.

경찰은 "어떤 상황이 발생할 지 몰라 많은 인원이 출동한 것"이라고 설명했고, 이어 글쓴이를 위협한 주민을 찾아갔다. 하지만 번혀 반응을 하지 않던 주민은 "그런 적(위협한 적) 없다"고 잡아뗐다. 글쓴이는 "악마가 따로 없었다"고 당시를 떠올렸다.

글쓴이는 해당 아파트의 관리실에 대해서도 불만을 쏟아냈다.

그는 "옥상에 방수처리 해놨다고 청소고리에 로프 결속하지 말라고 하더라. 로프 매라고 만들어 놓은 청소고리인데 로프를 매지 말라니..."라며 "(작업) 시작 전에는 작업하면 안된다고 돌아가라고 하더라. 이 일 하면서 이런 황당한 아파트는 처음 봤다"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정말 거지같은 하루다. 진짜 멱살 잡고 싶은 거 참았다. 진짜 무섭고 열받는 하루"라며 "여러분들도 항상 무슨 일이든 안전하게 해라. 혹시 (가해자가) 처벌 안 되면 실질적인 피해자가 생길까 걱정이다. 강력한 처벌이 있었으면 한다"고 전했다.

누리꾼들은 "큰일 날 뻔 하셨네요" "진짜 상식적으로 좀 살자" "저건 분명 정신병이다" "무섭다..처리 잘 하셨네요" "정말 세상에 X친놈들이 한 둘이 아니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지난 2017년에는 경남 양산에서 실제 아파트 외벽 작업인부와 시비가 붙었던 한 주민이 살인을 저지르는 사건이 발생한 바 있다.

당시 글쓴이와 마찬가지로 아파트 외벽에서 실리콘 작업 중이던 인부가 스마트폰으로 음악을 틀자, 이에 한 주민이 시끄럽다고 욕설을 하며 말다툼을 벌였고 결국 옥상으로 가 1.8cm 굵기의 밧줄을 끊어버렸다.

이 사고로 작업 중이던 40대 인부는 추락해 숨졌고, 추후 경찰 조사에서 가해 주민이 다른 인부의 밧줄도 끊으려 했다는 사실이 밝혀져 큰 충격을 안겼다.

장영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