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윤후덕·박정, 김현수 농식품부 장관에게 ASF 피해 대책 마련 등 촉구
민주당 윤후덕·박정, 김현수 농식품부 장관에게 ASF 피해 대책 마련 등 촉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프리카 돼지열병(ASF) 관련 피해 대책 마련에 속도가 붙을 것으로 기대된다.

더불어민주당 박정 의원(파주을)은 11일 오전 국회의원회관에서 김현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ASF 중앙사고수습본부 본부장)을 만나 ‘DMZ 평화 관광재개 및 ASF로 인한 피해 대책 마련’에 대한 건의문을 전달했다. 건의문은 민주당 윤후덕(파주갑)·박정 의원 명의로 작성됐다.

박 의원에 따르면 지난해 9월16일 국내 첫 ASF 발생 이후 파주, 김포, 강화, 연천, 철원 일부 양돈농가에서 돼지 44만 두 가량이 살처분 및 수매도태 처분됐다. 이후 10월2일 DMZ 및 접경지역 관련된 평화관광이 전면 중단됐고, 코로나19 사태까지 겹치면서 접경지역 양돈농가뿐 아니라 지역 상권이 극심한 경제적 어려움에 처했다.

관광이 중단된 파주시는 전년 동기간 대비 방문객이 152만여 명 감소, 352억 원가량의 피해가 발생한 것으로 추정된다. 양돈농가의 경우 돼지 재입식 제한이 9개월여 동안 이어지면서 생계유지에 어려움을 겪어왔다.

이에 윤후덕·박정 의원은 민주당 ASF 피해 대책 특별위원회에서 활동하며 농가 입장을 정부에 전달하고, 피해 수습을 위한 적극적인 대응을 촉구해 왔다. 그러나 방역 상황이 나아지지 않자 박정 의원이 김현수 장관에게 직접 면담을 요청했다.

면담에서는 ▲DMZ 평화관광 재개를 위한 명확한 로드맵 제시 ▲ASF 피해농가 재입식 적극 지원 ▲ASF 피해농가 생계안정자금 지원 확대 등이 논의됐다. 두 의원은 건의문을 통해 DMZ평화관광 재개방 지연 시 중앙정부 차원의 보상 대책 마련이 필요하고, 생계안정자금 지원 확대를 위한 기획재정부와의 협의를 조속히 마칠 것을 주문했다.

특히 박정 의원은 여러 부처가 함께하고 있는 중앙사고수습본부 위원장을 농식품부 장관이 맡고 있는 만큼 책임 있는 결정을 조속하게 내려줄 것을 요구했다. 김현수 장관은 “환경부 등 관계부처 장관과 상의해 보다 구체적인 답을 만들겠다”고 답했다. 또 폐업보상과 관련해서는 FTA 피해보상직불 등을 통해 ASF 지원이 가능하도록 해 현행 2년 지원에서 3년으로 지원을 확대하는 방법을 강구하기로 했다.

박정 의원은 “관광중단 및 재입식 제한으로 약 9개월간 피해가 이어지면서 접경지역 주민들의 고통이 말할 수 없는 수준에 이르렀다”며 “정부가 보다 뚜렷한 로드맵을 마련해 지역 주민들이 능동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체계를 잡아가겠다”고 강조했다.

송우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