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만도시 인천’ 외면하는 지역 국회의원들
‘항만도시 인천’ 외면하는 지역 국회의원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3명 중 7명 국토위 희망… 항만 담당 농해수위엔 ‘0’명
“1·8부두 개방 등 현안 해결 시급한데…” 업계 우려 목소리

항만도시 인천을 대표하는 13명의 국회의원이 인천항을 외면하고 있다. 항만을 담당하는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농해수위)를 희망하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

지역 안팎에선 1·8부두 개방 등 내항 재개발 관련 지역 현안이 산적한 데다 인천항이 인천의 정체성을 갖고 있는 만큼, 농해수위에 인천 의원이 반드시 있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11일 지역 정가 등에 따르면 제21대 인천 국회의원 13명 중 농해수위를 희망한 의원은 단 1명도 없다. 7명이 국토교통위원회를 희망 상임위 1순위로 뽑았고, 외교통상위원회와 보건복지위원회가 각각 2명 등이다.

만약 이대로라면 21대 국회 상반기가 끝나는 오는 2022년 6월까지 농해수위엔 인천 의원은 없다. 앞서 지난 20대 하반기에도 농해수위엔 인천 의원이 없었기에, 합쳐 4년간 인천의 항만과 관련한 법률 제·개정이나 정부 예산 등을 챙길 의원이 없는 셈이다.

현재 인천항과 관련 있는 의원은 3명이다. 인천항과 도서지역이 지역구인 미래통합당의 배준영 의원(중·강화·옹진)과 송도국제도시에 자리잡은 인천신항 주변을 지역구로 둔 더불어민주당의 박찬대 의원(연수갑)과 정일영 의원(연수을) 등이다.

그러나 이들조차 국토교통위를 희망하며 인천항을 외면하고 있다.

특히 배 의원은 지난 21대 국회의원 선거에서 인천내항 8부두 개방, 여객선 완전 공영제, 어선 신건조 국비지원, 노후여객선 교체 등 항만 관련 공약을 쏟아 냈지만 정작 상임위는 농해수위를 선택하지 않았다.

박 의원과 정 의원은 아예 인천항(신항) 관련 공약이 없거나, 마리나복합리조트 개발 공약이 고작이다. 반면 연수구는 인천항 신국제여객터미널 개장과 대규모 배후단지 확충, 인천신항 확대개발 등 항만물류 중심으로 도약을 꿈꾸고 있다. 결국 인천항이 지역 핵심 현안 중 하나인데도, 이들은 관심이 없는 셈이다.

반면 인천과 경쟁하는 부산은 지역구 2명이 농해수위를 1순위로 희망하고 있어서 인천과 대조적이다.

이러다보니 항만업계 등에선 우려의 목소리가 크다. 당장 내항 1·8부두 시민 개방을 비롯해 사업성 부족으로 표류하는 내항 재개발 등 지역 현안 해결이 시급하기 때문이다. 이들 사업은 모두 해수부 등 중앙정부의 적극적인 지원이 필요한 만큼, 해당 국회의원의 관심이 꼭 필요하다.

또 높은 임대료에 따른 경쟁력 약화 지적을 받는 인천항 배후단지 자유무역지정, 추가 물동량을 처리할 인천신항 1-2단계 및 배후단지 확충 등 시급한 과제가 산적해있다. 이들 사업은 국비 확보가 절대적이다.

이귀복 인천항발전협의회 회장은 “인천은 항만이 근간인 도시인데, 그 핵심인 농해수위에 가려는 의원이 하나도 없는게 현실”이라며 “최소한 1명이라도 농해수위에서 지역 목소리를 대변해야 한다”고 했다.

김송원 인천경실련 사무처장은 “인천 현안과 직결한 상임위를 외면하는 것은 유권자에 대한 배신행위”라며 “다수당인 민주당에서 지역 현안과 관련된 농해수위 등 역할 분담을 위한 전진배치가 필요하다”고 했다.

이에 대해 배 의원은 “상임위는 임기 4년 중 2번의 선택 기회를 가진다”며 “국토위와 농해수위 2가지를 언제든 하면 된다는 생각에서, 이번엔 국토위를 먼저 선택한 것일뿐”이라고 말했다.

이민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