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글와글 커뮤니티] 건국대 등록금 환불 소식에 누리꾼들 "자랑스럽다"
[와글와글 커뮤니티] 건국대 등록금 환불 소식에 누리꾼들 "자랑스럽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국대학교 로고. 연합뉴스
건국대학교 로고. 연합뉴스

건국대학교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이유로 사실상 등록금을 환불하는 첫 사례가 될 전망이다. 이 같은 소식에 대다수 누리꾼들은 '환영'의 뜻을 밝혔다.

15일 대학가에 따르면 건국대는 총학생회와 올해 4월부터 8차에 걸친 등록금심의소위원회를 열어 등록금 환불 방안을 논의하고 이번 주 내로 최종 금액을 확정 짓기로 했다.

대상은 올 1학기 재학생 1만5천여명(서울캠퍼스 학부생 기준)이며, 다음 학기 등록금 고지서에서 일정 비율을 감면해주는 방식으로 이뤄질 예정이다.

사실상 코로나19로 인해 침해된 학습권을 보상하기 위한 등록금 감액 결정은 건국대가 처음이다.

건국대의 등록금 환불 소식에 누리꾼들 대부분은 환영하는 분위기다.

누리꾼들은 "건국대 화이팅" "건국 이름값하네" "건국대생인 게 뿌듯하다. 심지어 사이버 강의로 1학기 다 할 거라고 하고 3학점씩 학점도 더 줬다" "양심있는 학교" "이래야 진정한 교육기관이지" "자랑스럽다" "건국대에 박수를 보낸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자신을 건국대 재학생이라고 밝힌 한 누리꾼은 "학생들이 원하는 건 1학기 등록금 부분 환불이다. 1학기 등록금 부분 환불에 관한 논의가 총학생회와 충분한 합의 끝에 꼭 이뤄졌으면 한다"고 전했다.

건국대의 등록금 환불 결정에 다른 대학들에서도 학생들의 유사한 요구가 빗발칠 것으로 교육계는 내다보고 있다. 온라인 강의로 수업의 질이 떨어지고 대학 시설을 이용하지 못했으니 일부라도 돌려달라는 주장이다.

대학 측은 그러나 등록금 환불은 현실적으로 어렵다는 입장이다. 비대면 수업이라도 방역, 설비 등 지출이 적지 않았고, 수년간 동결된 등록금에 재정 상황도 넉넉하지 않다는 이유때문이다.

그럼에도 등록금 환불 또는 감면을 요구하는 목소리는 당분간 줄어들지 않을 전망이다.

전국대학생네트워크는 현재 전국 70여개 대학에서 2천명 이상의 학생이 참여하는 등록금 환불 관련 소송을 준비 중이다.

장영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