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공항, 비대면 스마트 발열체크 로봇 및 키오스크 시범 도입…스마트 K방역 시스템 구축
인천공항, 비대면 스마트 발열체크 로봇 및 키오스크 시범 도입…스마트 K방역 시스템 구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5일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 출국장에서 한 이용객이 발열체크 로봇을 이용하고 있다. 인천국제공항공사 제공

인천국제공항이 인공지능(AI), 로봇 등 4차 산업혁명 기술을 활용한 스마트 방역 서비스를 확대한다.

인천국제공항공사는 15일 인천공항 1·2터미널 3층 출국장에 로봇과 키오스크를 활용한 비대면(Untact) 발열체크 서비스를 시범 도입했다.

발열체크 로봇은 인천공항 출국장 체크인카운터 인근에 설치했다. 1터미널에 3대, 2터미널에 1대다. 이 로봇은 열화상 카메라를 통해 이용객의 체온 측정을 한 뒤, 이상발열 감지시 해당 항공사 연락 등 유증상시 후속조치를 화면을 통해 안내한다.

또 발열체크 키오스크는 1·2터미널 체크인카운터 인근에 각각 1대씩 자리잡았다. 키오스크 주변의 다수 여객을 대상으로 상시 발열체크를 진행하고 이상발열 감지시 경고음을 낸다.

공항공사는 이번 발열체크 로봇 및 키오스크 시범도입을 시작으로 하반기에는 여객의 마스크 착용여부를 감지하는 자율주행형 로봇을 시범도입할 계획이다. 또 인천공항에 최적화한 인공지능 방역 로봇을 개발하는 등 4차 산업혁명 기술을 활용한 스마트 방역 서비스를 확대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구본환 공항공사 사장은 “스마트 방역 서비스 도입을 통해 공항운영 전반을 혁신해나갈 계획이다”며 “4차 산업혁명 기술에 기반한 스마트 K방역시스템을 바탕으로 인천공항을 안심·청정공항으로 만들겠다”고 했다.

한편, 공항공사는 지난 3월5일 ‘COVID-19 Free Airport’를 선포하며 터미널 진입부터 출발층 지역, 그리고 탑승게이트까지 출국여객 3단계 발열체크를 도입했다. 당시 해리 해리스 주한미국대사는 인천공항의 출국여객 3단계 발열체크 현장을 참관하며 “한국의 이런 방식이 세계적 표본이 될 만하다”고 극찬하기도 했다.

이민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