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도 37호선·서울~문산 민자도로 속속 개통
국도 37호선·서울~문산 민자도로 속속 개통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로 인프라 확충…경기북부 지역발전 가속화

파주~가평을 잇는 국도 37호선과 서울~문산 민자도로 등 핵심도로가 잇따라 개통됨에 따라 경기북부지역발전에 가속도가 붙었다.

먼저 경기지역 최북단을 동~서로 잇는 국도 37호선(파주∼가평, 73㎞)의 마지막 미개통 구간인 연천 청산면 백의리~장탄리(3.5㎞) 도로가 오는 30일 개통된다. 그동안 경기북부지역은 접경지라는 특수성 때문에 도로를 남~북 중심으로 조성, 운전자들의 동~서간 이동이 불편했다. 국도 37호선은 파주 문산에서 임진강을 따라 파주 적성∼연천 전곡∼포천 영중∼포천 일동을 거쳐 가평 청평검문소 국도 46호선과 연결, 파주 문산에서 가평까지 차로 1시간이면 갈 수 있게 된다.

서울∼문산 민자고속도로는 오는 11월6일 개통한다. 파주시 문산읍 내포리에서 고양시 덕양구 강매동까지 35.2㎞를 왕복 2∼6차로로 잇는 이 도로는 파주 문산에서 고양∼서울∼광명∼수원∼평택을 거쳐 전북 익산까지 연결하는 국토 서부 축 간선도로망의 한 부분이다. 향후 남북관계가 개선되면 서울∼개성∼평양을 이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와 함께 경기북부의 부족한 도로 인프라를 갖추기 위해 현재 공사가 진행 중인 도로는 두 도로 외에 수도권 제2순환고속도로와 국도 3호선 대체 우회도로 등 모두 4개 도로다. 수도권 제2순환고속도로 북부 구간은 김포∼파주(25.36㎞), 파주∼양주∼포천(24.82㎞), 포천∼남양주 화도(28.97㎞), 화도∼양평(17.61㎞) 등 4개 구간으로 나눠 공사하고 있으며 오는 2025년 모두 개통한다.

국도 3호선 대체 우회도로는 서울 경계부터 의정부∼양주∼동두천을 거쳐 연천까지 36.7㎞를 남~북으로 잇는 도로로 동두천 안흥∼연천 청산(6.7㎞) 구간 공사만 남아 있다. 이 구간은 2022년 개통한다.

4개 도로가 모두 개통하면 경기 북부는 바둑판 모양의 도로망을 갖추게 된다. 자유로 국도 1·3·43·47·46호선 외에 서울∼문산 고속도로, 국도 3호선 대체 우회도로, 구리∼포천 고속도로가 남~북을 잇는다. 동~서 도로망은 북쪽부터 국도 37호선, 수도권 제2순환고속도로, 서울외곽순환도로에서 이름이 바뀐 수도권 순환고속도로 등 3개 도로망을 갖추게 된다.

김창학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