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글와글 커뮤니티] 신호 위반 버스 피해 목숨 구한 운전자
[와글와글 커뮤니티] 신호 위반 버스 피해 목숨 구한 운전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5일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월드컵로 부근 효성사거리에서 신호를 위반한 버스가 빠르게 지나가고 있다. 온라인 커뮤니티
지난 15일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월드컵로 부근 효성사거리에서 신호를 위반한 버스가 빠르게 지나가고 있다. 온라인 커뮤니티

신호를 위반해 미친듯이 달려오는 버스를 가까스로 피해 목숨을 구한 운전자가 강력한 처벌을 원한다며 도움을 요청했다.

지난 15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살인 미수 버스를 신고합니다. 도와주세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해당 글에는 사고가 날 뻔 했던 아찔한 당시의 순간이 담긴 블랙박스 영상도 함께 공개됐다.

영상이 찍힌 곳은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원드컵로 부근 효성사거리. 글쓴이는 신호에 맞춰 차량을 서서히 전진시키고 있었다. 하지만 그 순간 시내버스 한 대가 매우 빠른 속도로 글쓴이의 차 앞을 지나갔다. 만약 글쓴이가 조금이라도 속도를 올렸거나 순간 브레이크를 밟지 않았다면 큰 사고로 이어질 뻔 했다.

글쓴이는 "정말 찰나의 거리로 (버스가) 스쳐지나갔다는 게 느껴질 정도로 차가 흔들렸고, 그만큼 버스의 속도도 매우 빨랐다"며 "이런 경험이 처음이었고, 사고의 경험도 없어서 아직도 손이 너무 떨리고 속이 울렁거린다. 급브레이크 때문인지 뒷목도 너무 아프다"고 호소했다.

이어 "사고가 안 난 게 천만다행이지만, 정신적 육체적 충격이 너무 크고, 앞으로도 저 버스기사는 저렇게 운전한다는 생각을 하니 수원시 도로 위 살인미수라는 생각이 들어 여기에 이렇게 도움을 요청드린다"며 "저 운전자가 강력히 처벌 받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사고가 나지 않았다고 해서 아무 일이 일어나지 않은 건 아니라고 생각한다. 저런 운전 행태를 고발하고 개선해야 교통사고로 인한 피해도 막을 수 잇다는 생각이 든다"고 덧붙였다.

해당 글을 접한 누리꾼들도 글쓴이와 함께 분노했다. 누리꾼들은 "보기만 해도 열받는다. 저렇게 운전하는 기사는 면허 박탈해야 한다" "어떻게든 처벌할 수 있게 해야 하는 거 아니냐" "욕밖에 안 나온다" "버스가 크게 잘못했다" "꼭 신고 부탁드린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특히 한 누리꾼은 "시간대가 찍혔고, 버스 번호가 찍혔지 않나. 그러면 해당 영상을 시청 버스 관리 부서로 보내시면 된다. 어차피 운행 기록이 있어서 번호판은 큰 의미가 없다"며 "시청 버스 관리 부서에 해당 버스의 번호판을 알려 달라고 해서 국민신문고로 또 신호위반 신고하시면 된다"고 조언했다.

장영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