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인근 공공기관 유휴부지에 생활물류시설 들어선다
수도권 인근 공공기관 유휴부지에 생활물류시설 들어선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앞으로 공공기관 보유 유휴부지를 활용한 공유형 집배송센터 등 도심 내 생활물류시설 설치 공급이 대폭 늘어날 전망이다.

국토교통부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대비하기 위해 경기도, 인천시, 서울시, 한국도로공사, LH공사, 한국철도시설공단, 코레일, ㈜SR, 서울교통공사, 통합물류협회 등과 함께 생활물류 협의체를 구성해 택배 등 급증하는 생활물류 수요에 대응하기 위한 물류 인프라 확충을 적극 추진한다고 16일 밝혔다.

그동안 택배업계 등은 소비자에게 쉽게 접근할 수 있는 도심지 인근에 집·배송센터 등 생활물류 기반시설을 설치하기를 희망하여 왔으나, 신규부지 확보에 어려움을 겪어 왔다.

국토부는 생활물류기업들의 이러한 어려움을 덜어 주기 위해 교통물류실장 주재로 이날 ‘공공기관 유휴공간 활용 생활물류시설 확대회의’를 개최하고, 협의체를 통해 공공기관이 보유하고 있는 유휴 부지 및 공간을 생활물류기업들이 활용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도시 지역은 좁은 도로, 부족한 주차공간 등 택배 근로자의 근로 여건이 열악하며 이와 관련한 민원도 지속 발생하는 상황이다.

이에 대응해, 신규 입지 확보가 어려운 도시 내 공공시설 등의 유휴공간을 활용하여 중소업체 등 생활물류기업이 공동으로 활용하는 집배송센터를 비롯한 생활물류시설을 공급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철도역사 및 차량기지 내 유휴공간, 지하 공실상가, 도로변 유휴부지 및 고가교 하부, 환승센터 등을 적극 확보해 생활물류 시설을 설치·활용하는 방안이 추진된다.

강해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