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시, 1~4월 미세먼지 전년 대비 40% 감소 성과
평택시, 1~4월 미세먼지 전년 대비 40% 감소 성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장선 평택시장이 16일 언론브리핑을 통해 2020년 미세먼지 종합성과를 발표하고 있다. 평택시 제공
정장선 평택시장이 16일 언론브리핑을 통해 2020년 미세먼지 종합성과를 발표하고 있다. 평택시 제공

올해 1월부터 4월까지 평택시 초미세먼지 농도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0%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국 평균 31%, 경기도 평균 개선비율 29%보다 높은 개선 수치다. 평택시는 16일 비대면 언론브리핑을 통해 올해 미세먼지 종합성과 발표에서 이처럼 밝혔다. 환경부가 전국적으로 시행한 미세먼지 계절관리제와 코로나19로 인한 세계적인 경제활동 둔화로 올해 미세먼지 농도는 전국적으로 감소했다.

그러나 평택시처럼 전국 평균 수치보다 약 10% 더 감소한 건 이례적이다. 시는 이를 미세먼지 종합대책인 ‘평택 푸른하늘 프로젝트’ 성과로 보고 있다.

평택시는 대외적인 성과로 ▲경기 남부권-충남 환황해권 미세먼지 공동대응 협의체 구성 ▲항만대기질 개선 특별법 내 평택항 항만대기질관리구역의 황산화물 배출규제 해역 포함 ▲현대제철 소결로 개선 등을 꼽았다.

평택시가 대내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정책도 관심을 끌고 있다. 수송·산업 분야에서 올해 국ㆍ도비 1천억여원을 확보해 운행차 배출가스 저감사업(141억원), 친환경차 보급(179억원), 친환경 교통체계 구축(168억원), 수소생산기지건설(210억원) 등 미세먼지 저감사업을 추진한다.

특히 올해 수소차 보급을 위해 280대분의 보조금을 확보하고 수소충전소도 6기를 구축한다. 수소ㆍ전기버스 등 친환경 대중교통망 도입과 함께 내년 6월 수소생산시설이 완공되면 전국에서 수소전기차 타기에 가장 편리한 도시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정장선 시장은 “전국 최악의 미세먼지 도시라는 위기 상황을 정면 돌파하기 위해 ‘평택 푸른하늘 프로젝트’를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여기에 시민들의 참여가 더해져 초미세 먼지 40% 저감이라는 성과를 이뤄냈다”면서 “동참해 주신 시민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리며 앞으로도 미세먼지 정책을 비롯한 환경 문제에 많은 관심을 가져달라”고 당부했다.

평택=최해영ㆍ박명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