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착한소비 운동, 문화예술 분야로 이어져
경기도 착한소비 운동, 문화예술 분야로 이어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가 코로나19로 침체된 사회 분위기ㆍ경제를 회복하기 위해 ‘착한 소비 운동’을 시작한 가운데 문화ㆍ예술 분야로 영역을 확대하고 있다. 착한 소비 운동은 코로나19에 따른 물리적 거리두기를 지키면서 지역경제ㆍ일자리를 지원하는 정책으로 지난 4월부터 시작했다.

문화ㆍ예술 분야의 착한 소비운동을 보면 차 안에서 공연이나 영화를 감상하는 ‘드라이브 씨어터’가 오는 20일부터 7월 11일까지 매주 토요일 운영된다. 경기문화재단은 코로나19로 연기되거나 취소된 문화예술 공연과 독립영화를 공모를 통해 공연 작품 40편을 선정해 최대 2천만원까지 지원한다.

이어 이달 20일 고양 제3킨텍스 예정부지에서 클래식과 재즈공연을, 27일 안산 화랑유원지 제2주차장에서는 뮤지컬과 무용공연을, 7월4일 고양 제3킨텍스 예정부지에서 크로스 오버, 7월11일 양평파크 골프장 주차장에서는 전통예술을 공연한다.

내년 연말까지 이용할 수 있는 도내 관광지 이용권을 최대 70% 할인 판매하는 ‘착한 여행 캠페인’도 7억5천만원의 판매 달성으로 뜨거운 반응을 얻었다.

프리랜서 강사, 예술인, 스포츠인 지원의 일환으로 온라인 강의 등 동영상 콘텐츠도 활발히 제작 중이다. 도는 지난 5월7일부터 13일까지 총 5회에 걸쳐 온라인 생방송 방식의 ‘기본소득 온에어 교육’을 진행해 프리랜서 강사들을 도왔다.

경기도체육회에서는 사업운영 정상화 시점까지 스포츠클럽 77개소를 대상으로 희망자에 한해 온라인 지도 동영상 콘텐츠를 지원, 현재까지 73명의 스포츠강사 신청자 중 10개 시ㆍ군에서 42명의 강사가 참여해 온라인 수업을 진행하고 있다.

경기도 관계자는 “드라이브 장터로 화제가 됐던 착한 소비 운동이 문화ㆍ예술계로 번지면서 관련 분야 종사자들의 힘이 되고 있다”고 말했다.

여승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