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 강남여성병원, 20일 요실금 수술방법 전수 관련 'ATOT 아카데미' 개최
수원 강남여성병원, 20일 요실금 수술방법 전수 관련 'ATOT 아카데미' 개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원 강남여성병원은 오는 20일 요실금 수술방법 전수를 골자로 한 <ATOT 아카데미>를 개최한다.

이날 오전 11시 강남여성병원에서 약 3시간 가량 진행되는 이번 아카데미는 성영모 강남여성병원장이 4명 규모 소수정예로 구성된 의료진을 대상으로 연다. 성영모 강남여성병원장은 아카데미에서 기존의 요실금 수술법인 TOT 교정술을 개량한 ATOT 교정술 전수에 나선다.

TOT 교정술은 테이프 교정술 형태인 요실금 수술 치료법으로 양 골반 뼈 사이에 테이프를 통과시켜 처진 요도를 지지하는 수술이다.

보편화된 수술법이지만 골반 뼈사이에 걸어 놓은 슬링이 꼬이거나 잘못된 위치에 있어 3년 이내 요실금 재발 사례가 종종 발생했다. 또, 슬링을 요도 중앙부분에 배치해 환자가 배뇨 후 찔끔거리는 일도 있었다.

이에 성영모 강남여성병원장은 ATOT 교정술을 실시를 위해 지난 2012년부터 자체 개발한 꼬임방지 요실금 치료 전용 수술 테이프를 사용해 왔다. 또한 요도 근위부에 슬링을 위치 시키고, 새로운 접근경로의 발견등 기존의 TOT의 단점을 극복하려 했다 . ATOT수술은 15분 내외로 빠른 수술시간 으로 회복 속도도 빨라 일상으로의 즉각 복귀도 가능하다.

앞서 성영모 강남여성병원장은 지난 15년간 경험한 7천건 이상의 수술 사례와 ATOT 교정술 임상경과, 수술기법을 다룬 강연에 꾸준히 나선 바 있다.

강남여성병원 관계자는 “ATOT 교정술은 수술 3년 뒤 재발율이 1.8%에 그치며 합병증 발병율도 5% 미만이라 의학계에서도 획기적인 수술법이라 평가받는다”라며 “성영모 강남여성병원장의 이번 강연은 이후에도 꾸준히 아카데미 형태로 진행할 예정이니 많은 관심을 부탁드린다”라고 말했다.

권오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