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 미끼로 외제차 판매해놓고, 일자리 나 몰라라…경기도에 덜미
취업 미끼로 외제차 판매해놓고, 일자리 나 몰라라…경기도에 덜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취업을 미끼로 중고 외제차량, 화물차량 등을 판매한 업체 2곳이 경기도 단속에 덜미를 잡혔다.

경기도는 최근 취업사이트, 아르바이트 사이트에 월 수익 500~800만원을 올릴 수 있다고 유도한 후, 실제로는 고가의 차량을 판매하거나 금품을 수수하는 사기성 거래 업체 2곳을 적발, 행정처분에 나설 방침이라고 21일 밝혔다.

의정부시 A업체의 경우 의전서비스를 수행하기 위한 초기 투자 비용으로 5천만원 이상의 외제차량을 구매하도록 유도했지만 실제로는 의전서비스 일감은 거의 없는 상황이었다. 여기에 의전서비스 수행에 따른 수익 제공 조건에 대해서는 계약서 어디에도 적시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군포시 B업체는 병원에 얼음을 납품하기 위한 냉동 화물차를 판매하거나 청소ㆍ방역업무를 수행하기 위한 1천만원 상당의 교육ㆍ등록비 등 수수료를 요구하고 있지만, 이로 인한 이익이나 보장은 별도의 위탁업체에서 정한다고만 적혀 있을 뿐 구체적인 조건을 계약서에 명시하지 않은 사실이 적발됐다.

이호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