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염아 물럿거라!"…구리시, 쿨링&클린로드 시스템 본격 확대, 가동
"폭염아 물럿거라!"…구리시, 쿨링&클린로드 시스템 본격 확대, 가동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격적 무더위를 맞아 구리시 교문사거리~돌다리사거리 등 3개 주요 구간 도로중앙에 설치된 ‘쿨링&클린로드 시스템’이 본격적으로 확대, 운영된다.

구리시는 폭염에 대비 및 도시열섬현상 완화를 위해 도로노면 살수차 운행은 물론 쿨링&클린로드 시스템을 수시 가동한다고 23일 밝혔다.

종전 2회에서 6회로 확대 운영하는 도로 중앙 ‘쿨링&클린로드 시스템’은 스프레이 기능의 도로표지병 및 밸브유니트를 통해 고도 처리된 하수재이용수를 분사하는 고정식 자동 살수 시스템이다.

살수구간은 지난 2015년 7월부터 운영 중인 교문사거리~돌다리사거리 950m구간과 갈매동 산마루로 300m 등 2개 구간에 이어 총 사업비 14억5천만 원의 환경부 보조사업을 통해 이달 중 준공된 교문동 돌다리사거리~왕숙교 전단까지의 840m구간 포함 총 3개 구간이다

검배사거리와 갈매중앙로에도 이 시설을 추가로 설치, 운영한다.

이와 함께 도로노면 살수차 4대와 폭염 및 미세먼지 저감 살수차 6대를 운행하기로 한 가운데 주요 노선은 시를 동서남북으로 잇는 경춘로와 동구릉로~아차산로 일부구간, 인창동, 수택동 및 갈매동 등 구리시 전 지역이다.

시는 여기에 사용되는 용수의 경우, 하수처리장으로 유입된 하수를 최첨단 분리막 공법으로 깨끗하게 정화처리된 재이용수를 사용함으로써, 수자원 절약과 환경개선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안승남 시장은 “올 여름은 폭염이 한층 더 기승을 부릴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도로노면 살수차 운영 및 쿨링&클린로드 시스템 가동을 통한 도로 물뿌리기로 폭염 피해를 적극 예방할 방침”이라며 “특히 도로에 쌓인 먼지를 제거해 코로나19에 지친 시민들이 더위에 지치지 않고 힘을 낼 수 있도록 쾌적한 도로 환경 제공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구리=김동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