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강원도 철원 대남확성기 10여곳 철거…재설치 사흘만
북한, 강원도 철원 대남확성기 10여곳 철거…재설치 사흘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정은 '대남 군사행동 보류' 지시 연관 추정

북한이 대남 확성기 방송 시설을 재설치 사흘만에 다시 철거하는 동향이 포착됐다.

정부 소식통은 24일 "북한이 강원도 철원군 평화전망대 인근 최전방 일부 지역에서 재설치한 대남 확성기 10여개를 철거하고 있다"고 밝혔다.

북한은 앞서 지난 21일 오후부터 전방지역의 대남 확성기 방송 시설 재설치 작업에 나섰다. 대북 전단지를 빌미로 시작된 대남 후속조치들 중 하나였다.

2018년 4·27 판문점 선언에 따라 철거했던 대남확성기가 2년여만에 다시 등장하면서 전방 지역에서는 각종 비방과 선전이 난무할 것이라는 관측이 지배적이었다..

그러나 돌연 대남 확성기 방송 시설을 철거하면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23일 '대남 군사행동 보류' 지시와 관련이 있는 것아니냐는 추측이 제기되기도 했다.

조선중앙통신은 "(23일 열린) 예비회의에서 조선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는 조성된 최근 정세를 평가하고 조선인민군 총참모부가 당 중앙군사위 제7기 제5차 회의에 제기한 대남군사행동계획들을 보류했다"고 보도했다.

장영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