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방위 집합교육 하반기부터 사이버교육으로 대체 실시
민방위 집합교육 하반기부터 사이버교육으로 대체 실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행안부, 집합교육(4시간)ㆍ비상소집 사이버교육(1시간)으로 대체

코로나19로 인해 중단된 올해 민방위 교육을 하반기부터 사이버교육으로 1시간으로 대체 시행된다.

행정안전부는 코로나19로 인한 감염병 위기경보 ‘심각’ 단계가 계속 유지됨에 따라 현재 중단하고 있는 올해 민방위 교육을 하반기부터는 사이버교육으로 전환해 실시한다고 29일 밝혔다.

그간 민방위 대원 1~4년차(145만 명)는 4시간 집합교육을, 5년차 이상(199만 명)은 사이버교육 또는 비상소집(1시간)을 받아왔다.

하지만, 올해는 집합교육 시 발생할 수 있는 감염병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모든 민방위 대원을 대상으로 사이버교육 1시간으로 대체한다. 각 시·군·구에서 사이버교육 업체에 위탁하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컴퓨터나 스마트폰을 사용할 수 없는 민방위 대원에 대해서는 서면교육도 병행해 실시한다. 주민센터에서 교재를 수령, 과제물을 작성해 30일 내 제출하는 방식이다.

이와 함께, 헌혈에 참여한 민방위 대원이 헌혈증을 제출하면 교육(1시간)을 이수한 것으로 인정한다. 감염병으로 인해 혈액 보유량이 지속적으로 감소하고 있어 혈액수급 안정화에 동참하는 취지다.

김명선 민방위심의관은 “코로나19를 극복할 수 있도록 방역수칙 준수에 전국 민방위 대원들의 적극적인 협조와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강해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