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인호 인천대 명예교수, 총장 선거 관련 첫 입장표명…"이사회 명확한 입장·해명 요구"
박인호 인천대 명예교수, 총장 선거 관련 첫 입장표명…"이사회 명확한 입장·해명 요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 인천대학교 총장 최종후보자 선정을 두고 잡음이 이는 것과 관련해 선거에 출마했던 박인호 명예교수가 처음으로 입을 열었다.

30일 인천대 등에 따르면 박 교수는 최근 인천대 교수, 직원, 조교 등 구성원에게 보낸 메일에서 “총장선거 이후 아무런 말도 할 수 없음에 무기력하고 답답한 나날을 보내왔다”고 심경을 밝혔다. 이어 “구성원 모두가 패닉상태에 빠져 있는 현재 상황을 보고만 있을 수는 없다”며 입장문을 낸 배경을 설명했다.

박 교수는 “우리대학의 발전을 위해 조속히 (총장선거와 관련한)소요사태가 마무리되기를 바란다”며 “대다수 구성원이 요구하는 이사회의 명확한 입장과 해명을 요구한다”고 했다.

그는 “대학의 총장선거가 지성인답게 정책을 대결해 축제로 마무리해야 한다는 소신에는 변함이 없다”면서도 “저와 관련한 음해성 루머가 난무하고, 이것이 사실인 양 호도되는 것에 안타까운 심정을 금할 수 없다”고 했다.

박 교수는 자신을 둘러싼 에듀키움 회계 및 특허관련 의혹, 논문 표절 의혹 등을 보도한 언론사에 대해 법적 책임을 묻겠다고 덧붙이기도 했다.

한편, 인천대를 둘러싼 논란은 지난 1일 이사회가 최종 후보를 선정한 후 지속하고 있다.

앞서 인천대는 총장추천위원회를 구성한 후 처음으로 학생을 정책평가 투표에 참여시키고, 구성원의 정책평가 비율을 높이는 등 민주적인 방식의 선거를 치렀다. 그 결과 총추위는 3명의 후보 중 최계운 인천대 명예교수를 1위로, 박 교수와 이찬근 무역학부 교수를 각각 2,3위로 정했다. 하지만, 이사회가 아무런 설명 없이 3위 후보를 최종후보자로 교육부에 추천하면서 대학 구성원들은 목요일마다 집회를 여는 등 이사회의 입장 표명을 요구하고 있다.

김경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