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림대학교성심병원, '새로운 역사' 코로나19 중증환자 국내 최초 폐이식 수술 성공
한림대학교성심병원, '새로운 역사' 코로나19 중증환자 국내 최초 폐이식 수술 성공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한림대학교성심병원 코로나19 폐이식 환자 호흡근운동 사진

한림대학교성심병원(병원장 유경호)이 코로나19 중증환자의 폐 이식을 지난달 21일 국내 최초로 성공했다. 중국 6명, 미국 1명, 오스트리아 1명에 이어 세계 9번째다.

2일 한림대에 따르면, 50대 여성인 환자는 지난 2월 29일 한림대학교성심병원으로 코로나19 중증환자로 긴급 후송돼 응급중환자실 음압격리실로 입원했다. 전원 당시 의식은 있었으나 산소마스크를 착용했음에도 산소농도가 88% 이하로 떨어지는 불안정한 상태였다. 입원 3시간 만에 기도삽관 후 인공호흡기를 달았지만 인공호흡기 착용 후에도 혈압과 산소농도가 호전되지 않고 숨을 쉬기 어려워했다. 비교적 젊고 건강한 환자였지만 에크모를 시행해 환자의 폐 기능을 대신해야 했다.

■에크모로 선제적 치료
한림대학교성심병원 에크모팀은 다음 날인 3월 1일 환자에게 에크모를 장착하고 선제적 치료를 시작했다. 바이러스는 사라졌지만 폐는 ‘딱딱하게’ 굳어 환자는 음압격리실에서 에크모를 달고 레벨D 방호복을 입은 의료진에게 치료를 받았다. 격리 2개월 만에 기관지 내시경으로 채취한 검체로 코로나19 최종 음성을 확인했다.

하지만 환자는 바이러스만 사라졌을 뿐 폐 상태는 나빠졌다. 흉부X-ray 검사 결과에서는 심한 특이사항이 발견되지 않았지만, 흉부CT 검사 결과 양측 폐에 광범위한 침윤소견과 폐섬유화 속도가 상당히 빨랐다. 폐 기능이 너무 심하게 손상돼 에크모를 떼는 순간 환자는 사망 위험이 컸다. 선택은 폐 이식 밖에 없었고 의료진은 폐 이식을 결정했다.

환자는 입원 다음 날인 3월 1일부터 이식하기 전날인 6월 20일까지 무려 112일 동안 에크모 치료를 시행했다. 112일 코로나19환자 중 에크모 장착은 세계 최장기간 기록이다.

■의료진의 집중 관리, 협업…국내 최초 코로나19 중증환자 폐 이식 성공
국내 최초 코로나19 환자 폐이식은 6월 20일 오후 3시부터 21일 새벽 2시까지 했으며, 실제 수술시간은 8시간 동안 진행됐다. 수술은 성공적이었다.

병원 관계자는 “수술 성공의 핵심은 선제적으로 시행한 에크모 치료뿐만 아니라 의료진이 장기간 에크모 장착으로 인한 감염, 출혈, 혈전증 등 여러 합병증을 잘 막고 환자의 식이요법과 체력저하 등을 관리하려고 24시간 집중치료를 시행해 왔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김형수 에크모센터장(흉부외과 교수)은 “코로나19 환자 중 국내에서 최고의 중증치료 사례였으며 코로나바이러스에 감염된 폐를 떼어낼 때 건강한 폐와 다르게 크기도 작게 수축됐고, 마치 돌덩이처럼 폐가 딱딱한 느낌이었다”며 “건강하고 젊은 코로나19 감염증 환자도 폐섬유화 진행 속도가 빨라 폐 이식까지 갈 수 있으니 젊다고 방심하지 말고 감염을 막기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 마스크 착용 등의 노력을 지속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에크모 핫라인 가동, 새로운 시대 연다
한편, 한림대학교성심병원 에크모센터는 2015년 3월에 설립돼 흉부외과 김형수 센터장을 중심으로 중환자의학 박성훈 교수, 순환기내과 한상진, 김현숙 교수, 응급의학과 하상욱 교수, 신장내과 김성균 교수, 신경과 유경호, 오미선 교수, 외과중환자실 이순희 수간호사 등으로 구성됐다. 에크모센터는 중증심폐부전환자의 생명을 지키기 위해 24시간 에크모 핫라인을 가동하고 있다.

한림대학교성심병원 관계자는 “한림대학교성심병원이 ECMO를 중심으로 하나의 거점 병원으로서 중증환자 치료의 질적 향상을 이루고, 다년간 축적된 연구결과로 다가올 ‘인공장기이식술’ 시대의 서막을 열겠다”라고 밝혔다.

정자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