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외국인 대북풍선 살포는 간첩행위...추방 마땅"
이재명 "외국인 대북풍선 살포는 간첩행위...추방 마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경기일보 DB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외국인 선교사가 강원도 철원에서 대북풍선을 날리다 적발된 것과 관련, 상습범을 엄벌하고 강제추방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재명 지사는 4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외국인 선교사가 강원도 철원에서 대북풍선을 날리다 적발됐다. 앞으로도 계속하겠다는 의지를 내비치고 있다"면서 "선교를 하려면 국가질서안에서 합법적으로 정당하게 해야 한다. 외국인이 남의 나라에 들어와 법과 질서를 존중하기는커녕 범법을 자행하고 범죄반복을 암시하며 대한민국과 국민을 조롱하고 있다"고 상황을 전했다.

이어 이 지사는 "외국인이 대한민국의 안보를 해치고 국민의 생명과 안전에 위해를 가하는 것은 간첩행위나 마찬가지다"며 "국가안보와 국민안전을 위협하는 범죄를 상습적 반복적으로 자행하는 것에 대해서는 엄정한 처벌과 추방조치가 있어야 마땅하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 지사는 "경기도에서는 경기도특별사법경찰단 3개팀 등 93명이 접경지역에 비상대기하며 감시 적발 처벌절차를 진행중이다"며 "발각 즉시 현행범으로 체포하여 엄중처벌하고, 의도적 상습적 위반행위자는 구속영장을 신청하도록 지시했다"고 말했다.

이어 "외국인은 형사처벌후 강제추방 하도록 법무부에 요청할 것"이라면서 경기도에서 전단이나 물품을 북으로 보내는 것을 발견하면 경찰 외에도 경기도에 직접 신고해 주시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광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