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지역 30년 이상 노후화 학교 218곳, 시설만 616개동…"인천형 학교 뉴딜 사업 필요"
인천지역 30년 이상 노후화 학교 218곳, 시설만 616개동…"인천형 학교 뉴딜 사업 필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지역 학교 건물 616개동이 건축한 지 30년이 넘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이 중 268개동은 건축 40년을 넘겨, 노후화에 따른 안전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5일 박찬대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연수갑)이 인천시교육청에서 제출받은 ‘관내 30년 이상 노후건물 학교시설 현황’ 자료에 따르면 인천에서 30년 이상 된 노후 학교 건물은 기관을 포함해 총 218개교 616개동으로 나타났다.

초등학교 105개교의 285개동과 유치원 1개교 6개동이 건축 30년을 넘었다. 52개 중학교 129개동, 44개 고등학교 143개동, 3개 특수학교등도 30년을 넘겼다. 이 밖에도 각종학교 2개교 3개동과 기타직속기관 11곳의 46개동도 건축 30년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이 중 약 43%가량인 268개동은 건축 40년을 넘긴 노후 건물로 나타났다.

노후 건물은 학생들의 안전사고 위험이 큰 만큼 학부모의 우려 등을 반영해 빠른 개선이 이뤄져야 한다는 지적이 나오는 이유다.

앞서 서울시는 지난 1일 ‘학교현대화 뉴딜, 미래를 담는 학교(미담학교)’ 프로젝트를 발표하고 건축 30년이 넘은 881개교 1천366개동의 노후학교를 개선하기로 했다. 10년간 8조6천억원이 드는 이 사업을 위해 서울시는 ‘한국형 뉴딜’ 정책에 미담학교 프로젝트를 포함해달라고 정부에 건의키로 했다.

서울이 이 같은 움직임을 보이자 인천에서도 학교현대화 뉴딜사업의 추진이 필요하단 지적이 나온다.

박 의원은 “아이들이 안심하고 학교에 다니는 것은 국민 안전의 기초이자 첫 걸음”이라며 “학교 리모델링 사업을 통해 학교 공간을 인근 주민들과 공유해야 한다”고 했다. 이어 “건설사업을 통한 일자리 확대로 일석이조의 효과를 거두는 등 학교 현대화 뉴딜사업의 빠른 추진 논의를 인천에서도 시작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김경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