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추홀구 업사이클에코센터 인근서 멸종위기 2급종 발견
미추홀구 업사이클에코센터 인근서 멸종위기 2급종 발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 미추홀구는 업사이클에코센터 부속 생태놀이터에서 맹꽁이 수십마리를 발견했다고 6일 밝혔다.

이번에 발견한 맹꽁이는 환경부 멸종위기종 2급 생물이다.

구는 장마 기간에 접어들면서 번식기를 맞은 맹꽁이가 에코센터 생태놀이터 습지를 중심으로 모여들었다고 설명했다.

맹꽁이는 환경부 지정 멸종위기종 2급으로 습지에서 땅을 파고 지내다가 장마철에 나와 짝짓기를 한다.

일반적으로 방수시트로 바닥공사를 하는 다른 공원습지들과 달리 구 에코센터 생태놀이터 습지는 논흙을 가져와 바르는 자연공법으로 마무리하면서 맹꽁이 번식에 적합하다는 평가를 받는다. 습지 물도 인근 아파트 옥상 빗물을 모아 공급하고 있다. 구 에코센터는 해마다 도심에서 맹꽁이 울음소리를 들을 수 있도록 번식 환경을 조성하겠다는 방침이다.

이 일환으로 맹꽁이 습지 표지판을 설치해 공원을 이용하는 시민들이 함께 서식지를 보호하도록 안내하고 생태해설가들을 중심으로 생태모니터링을 강화할 계획이다.

윤성구 인천 업사이클에코센터장은 “에코센터가 문학산과 1㎞정도이고 차로가 있다는 점을 고려할 때 맹꽁이들이 목숨을 걸고 이곳을 찾아왔을 것”이라며 “맹꽁이 소리가 시민들에게 청량감을 선사하길 바란다”고 했다.

조윤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