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사람 만들어줄게"...교도관이 재소자 폭행 '논란'
[단독] "사람 만들어줄게"...교도관이 재소자 폭행 '논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정부교도소에서 교도관 2명이 재소자를 집단폭행하는 사건이 발생해 논란이 예상된다.

법무부 측은 사태의 중요성을 감안해 책임자 4명에 대해 즉시 직위해제 조치했으며, 관할 검찰청인 의정부지검이 해당 사건에 대해 수사하고 있다. 폭행 직원들에 대해선 수사 결과에 따라 징계한다는 방침이다.

6일 법무부와 서울지방교정청, 의정부교도소 등에 따르면 법무부 교정본부는 의정부교도소 내 폭행 사건과 관련 책임자 A소장과 B보안과장 등 4명에 대해 직위해제 조치했다. 또 재소자를 폭행한 당사자 C계장 등 2명에 대해선 검찰 수사결과에 따라 징계할 계획이다.

이는 지난 6월 중순께 의정부교도소 내에서 발생한 재소자 집단 폭행 사건에 따른 조치다.

사건 발생 당시 C계장 등 2명은 재소자 D씨를 폭행, D씨가 면회 온 가족에게 이 같은 사실을 털어놓으면서 문제가 불거졌다. D씨 가족은 법무부와 인권위 등에 진정서를 제출하며 해당 교정공무원을 징계해 달라고 요청했다. C씨의 폭행 사실은 교도소 내 CCTV에도 고스란히 담겨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D씨는 경기북부 지역에서 모친을 폭행한 혐의(존속 폭행)로 교도소에 수감된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이 사건으로 A소장은 취임 이후 5개월도 채우지 못한 채 직위해제됐고, 현재 소장 등 간부급 직원들의 공석 사태가 유지된 채 총무과장 직무대리 체재로 교도소가 운영되고 있다.

익명을 요구한 의정부교도소의 한 관계자는 “(해당 직원이)패륜 범죄로 수감 신세를 지고 있는 재소자에게 ‘사람을 만들어 주겠다’고 폭행하면서 문제가 발생했다”라며 “평소 성실한 사람이었는데 재소자 도발에 화가 난 것 같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의정부교도소 관계자는 “아직 징계가 확정되지 않아 어떠한 말도 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말을 아꼈다.

법무부 측은 해당 폭행 사건에 대해 인정하면서도 구체적인 사유 등에 대해선 ‘검찰 수사’를 이유로 함구, 재발 방지대책 입장만 밝혔다.

법무부 교정본부 관계자는 “검찰 수사 중으로 구체적인 답변은 할 수 없다. 다만, 사태가 사태인 만큼 책임자들을 직위해제한 상황”이라며 “관련 직원은 수사 결과에 따라 문책할 예정”이라고 해명했다.

이어 “앞으로 국가공무원법 등 위반 행위에 대해 유사사례가 재발하지 않도록 전국 교정기관 직원을 대상으로 직무교육을 강화하는 등 관리 감독에 철저를 기하겠다”고 덧붙였다.

하지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