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글와글 커뮤니티] 택시비 안 내고 도망간 그놈들
[와글와글 커뮤니티] 택시비 안 내고 도망간 그놈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6일 새벽, 경기도 양평에서 내리던 한 승객이 요금을 내지 않은 채 그대로 도주했다. 사진은 도망 직전의 모습. 온라인 커뮤니티
지난 6일 새벽, 경기도 양평에서 내리던 한 승객이 요금을 내지 않은 채 그대로 도주했다. 사진은 도망 직전의 모습. 온라인 커뮤니티

택시비를 내지 않고 도주하는 이른바 '무임승차' 사건이 발생해 누리꾼의 분노를 자아내고 있다.

지난 6일 새벽 2시 30분경 경기도 수원 남문 방향에서 20대로 보이는 남성 2명이 택시에 올라탔다. 이들은 양평까지 이동했으나 목적지에 도착한 뒤 그대로 달아났다.

'무임승차' 승객들의 과감한 범행은 택시 안 CC(폐쇄회로)TV에 고스란히 찍혔다. 처음 택시에 타기 전에는 그저 평범한 승객에 불과했다. 하지만 목적지에서는 달랐다.

목적지에 도착 후 문 쪽에 있던 일행은 자연스럽게 차에서 내렸다. 이후 남은 일행이 문 쪽으로 다가가더니 주머니에서 택시요금을 찾는 척 하다가 재빠르게 차에서 내려 도망갔다.

택시기사는 이들이 차에서 내린 뒤에도 어쩌지 못하고 차에 앉아 있을 뿐이었다.

해당 사건을 알린 누리꾼은 "저희 장인 어른께서 겪은 일"이라며 "이동 거리는 1시간 정도 소요됐다. 장인 어른이 거동이 불편해 즉각적인 대응을 할 수 없는 상황이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혹시 영상, 사진 속 본인이 이 글을 보고 있다면 쪽지 주길 바란다"며 "지인 분들이 계시다면 저들에게 내용 전달 좀 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 누리꾼은 현재 이번 사건을 경찰에 접수한 상태다.

택시 무임승차는 꾸준히 발생하고 있다. 지난해 경기도에서만 1,926건이 발생했다. 올해도 무임승차 신고가 꾸준히 접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무임승차가 발생해도 택시기사들이 할 수 있는 일은 별로 없다. 설령 범인이 검거된다해도 요금을 받는 건 사실상 불가능에 가깝다. 민사소송을 거쳐야 하고 그 과정이 복잡하며 시간도 오래 걸리기 때문이다.

특히 실제 사건이 발생해도 택시기사들은 대부분 신고를 꺼린다. 블랙박스 사진만으로는 신원 파악이 어렵고, 경찰 조사로 택시 영업을 포기해야 하고, 자칫 2차 피해를 입을 수도 있어서다.

현행법상 요금을 내지 않고 내리면 무임승차로 인한 사기죄로 간주해 징역 10년 이하 2000천 만원의 벌금형에 처한다. 2인 이상이 범죄를 저지르면 특수절도행위로 간주해 1년이상 10년 이하의 징역이 선고된다.

장영준 기자

 


관련기사
[와글와글 커뮤니티] 아파트 관리인에게 주민이 준 선물의 반전 아파트 입주민이 관리인에게 선물을 건넸다는 훈훈한 사연이 반전을 맞았다. 자칫 또 다른 갑질로 비춰질 수 있다는 우려도 제기된다.6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어느 아파트 관리인이 입주민으로부터 받은 선물이라며 여러장의 사진이 공개됐다. 사진에는 커피와 차 등 다양한 선물들이 있었지만 모두 유통기한이 지났다는 심각한 하자가 있었다.글쓴이는 \"아파트 관리실인데요, 한 주민이 고맙다고 주신걸 받고 보니 유통기한 다 지난 것만 있는 건 뭔가요? 먹으면 우리도 배 아파요. 장트라볼타~\"라고 적었다.또 다른 사진에서는 받은 선물을 주민에게 되 [와글와글 커뮤니티] 펜션 리뷰 썼다가 쌍욕 들은 사연 기분 좋게 떠난 여행길에서 기대에 크게 못 미치는 펜션을 만났다면 누구나 실망감은 클 수밖에 없다. 한 누리꾼이 펜션 이용 후 실망감에 솔직한 리뷰를 작성했지만, 돌아온 건 충격적인 욕설 뿐이었다.지난달 30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펜션 리뷰를 달았다가 쌍욕을 들었습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는 충남 공주의 한 펜션에 다녀왔다가 평생 기억에 남을 황당한 일을 겪었다.글쓴이는 친구들과 공주 여행을 계획하면서 펜션을 검색했다. 마침 방송에서도 소개가 됐고, 포털사이트 후기도 좋아 A펜션을 선택해 예약했다. [와글와글 커뮤니티] "더워 죽겠어요, 버스 에어컨 좀 틀어주세요" 30도 이상 무더위가 기승을 부리는 요즘, 인터넷에서는 버스에서 에어컨을 틀지 않아 불편하다는 글들이 심심치 않게 올라오고 있다.8일 오후 한 SNS에는 \"요즘 같은 더운 여름에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까지 겹쳐 마스크 쓰고 너무 더운데 버스 기사 분들이 에어컨을 안 틀어주려는 이유가 무엇이냐?\"면서 \"틀어달라고 해도 듣는 둥 마는 둥 절대 안 틀어주는 분들도 많더라\"라는 글이 올라왔다.글쓴이는 \"너무 더워서 (에어컨을) 틀어달라고 소리를 질러야 틀어주시는 분들도 가끔 계신다\"며 \"버스 기사분은 안 더우신가 의문이다 [와글와글 커뮤니티] 양파거지에 이어 이번엔 음료거지? 무제한 리필 양파를 거리낌없이 접시 가득 채워 먹고 집으로 가져가기까지 해 논란이 됐던 이른바 '양파거지'에 이어 이번엔 '음료거지'가 등장했다.14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양파거지에 이은 신종거지 등장'이라는 제목으로 사진 한 장이 게재됐다. 공개된 사진에는 한 여성이 왼손에 보온병을 들고 탄산음료수를 먹으려는 모습이 담겨 있었다.사진만 보면 여느 음식점에서 볼 수 있는 평범한 모습이었지만, 글쓴이가 사진과 함께 올린 설명을 통해 범상치 않은 사진이었음을 알 수 있다.글쓴이는 \"직원이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