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톨릭대학교 성빈센트병원 '다빈치 로봇수술 2천례 돌파' 기념식 개최
가톨릭대학교 성빈센트병원 '다빈치 로봇수술 2천례 돌파' 기념식 개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톨릭대학교 성빈센트병원은 다빈치 로봇 수술 2000례 돌파를 축하하는 기념식을 지난 6일 열었다.

기념식에는 병원장 김선영 데레시타 수녀, 의무원장 주진덕 교수, 로봇수술센터장 진형민 교수 등 소수의 교직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간소화해 진행됐다.

성빈센트병원은 2013년 12월 첫 다빈치 로봇 수술을 시작한 후, 도입 4년 4개월 만인 2018년 4월 1천례를 돌파하면서 상승세를 이어왔다. 특히, 이번 2천례 달성은 1천례 돌파 후 2년 3개월여 만에 1천례를 추가한 것으로 더욱 주목받고 있다.

성빈센트병원 로봇수술센터는 산부인과, 비뇨의학과, 외과, 흉부외과 등에 로봇 수술을 적용하고 있다. 환자들이 진단 후 수술까지 기다려야 하는 대기시간을 최소화하고 최대한 빠른 시간 안에 수술을 받도록 시스템화 했다.

병원장 김선영 데레시타 수녀는 기념식에서 “1천례를 돌파한지 2년 3개월여만에 2천례 달성이라는 성과를이룬 것은 열정으로 일해주신 교직원들의 노력 덕분”이라며 “이번 2천례 달성이 로봇수술의 폭넓은 발전과 도약의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로봇수술센터장 진형민 교수(위장관외과)는 “앞으로도 로봇수술센터는 환자의 불안감은 최소화하고, 치료 결과와 만족도는 최대화하는 환자 중심의 진료시스템을 실현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정자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