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산시 '코로나19 안심식당’ 지정운영
오산시 '코로나19 안심식당’ 지정운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산시는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생활방역수칙을 준수하는 음식점을 ‘안심식당’으로 지정한다고 9일 밝혔다.

‘안심식당’은 코로나19 감염 위험 없이 안심하고 외식할 수 있는 환경과 식사 문화를 조성하기 위해 추진하는 제도이다.

지정되기 위해선 ▲음식 덜어 먹기 가능한 도구(접시 등) 비치 제공 ▲개별 포장 등 위생적인 수저관리 ▲종사자 마스크 착용 등 생활방역수칙 등을 모두 충족해야 한다.

오산시는 지정을 희망하는 음식점을 접수받아 현장 점검 등을 실시해, 지정된 음식점은 ‘안심식당 표지판’을 부착하고 지속적인 점검을 통해 사후관리 할 방침이다.

또한, ‘안심식당’ 음식점에 위생물품 등을 지원하고 시민들이 안심식당 위치 등 현황정보를 알 수 있도록 홍보할 계획이다.

신청 방법은 오산시 홈페이지를 참고하거나, 오산시 농식품위생과 식품정책팀으로 문의하면 된다.

오산시 관계자는 “이번 안심식당 지정제로 시민들이 안심하고 이용할 수 있는 외식 환경과 안전한 식사문화가 조성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오산=강경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