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 수지구서 일가족 코로나19 확진...수원 106번 환자 접촉 추정
용인 수지구서 일가족 코로나19 확진...수원 106번 환자 접촉 추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용인 수지에서 일가족 4명이 코로나19 확진환자로 등록됐다.

용인시는 12일 수지구 상현동 심곡마을 광교힐스테이트 아파트에 거주하는 A군 일가족 4명이 전날 민간 검사기관인 GC녹십자의 코로나19 진단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들 가족은 A군(105번)의 남매(106번), 엄마(107번), 외할아버지(108번) 등이다.

이 아파트 어린이집에 다니는 A군 남매는 지난 11일 확진 판정을 받은 수원-106번 환자의 접촉자로 알려졌다.

이들 가족은 남매가 접촉자로 분류된 직후인 전날 오전 10시30분 수지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검체를 채취해 밤 10시게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 가운데 외할아버지인 108번 환자는 지난 8일부터 기침 증상, 엄마인 107번 환자는 지난 10일부터 발열 증상이 있던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따라 용인시는 전날 질병관리본부와 경기도에 확진환자 발생을 보고하고 격리병상을 요청한 상태다.

환자를 이송한 후 자택 내·외부를 방역소독할 방침이다.

함께 거주하는 A군의 아빠와 외할머니는 검사 결과 음성으로 확인됐다.

용인시는 역학조사관의 자세한 조사 결과가 나오는 대로 접촉자를 추가 격리하고 동선 등 공개범위 내 정보를 홈페이지 등을 통해 시민들에게 알릴 방침이다.

한편, 이날 7시 기준 용인시 확진환자는 관내등록 108명, 관외등록 19명 등 총 127명이 됐다.

용인=강한수ㆍ김승수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