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당 공수처장 추천위원, '조주빈 공범' 변호 논란에 사임
여당 공수처장 추천위원, '조주빈 공범' 변호 논란에 사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몫의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장 후보 추천위원으로 선정된 장성근 전 경기중앙변호사회장이 13일 ‘n번방’ 조주빈의 공범인 강모 씨의 변호를 맡은 것으로 알려지자 위원직을 사임했다.

장성근 전 회장을 선정한 당 추천위원회의 백혜련 위원장은 이날 문자 메시지를 통해 “상징성과 무게를 고려할 때 더욱더 세밀하게 살폈어야 했으나 부족한 부분이 있었다”면서 “심심한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이어 백혜련 위원장은 “공수처장 후보 추천위원 선정을 조속히 마무리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장 전 회장은 이날 추천위원에 선정됐으나 조주빈의 공범인 강모씨의 변호를 맡았다는 사실이 알려져 논란이 일었다. 강씨는 지난해 12월 조씨에게 자신의 고등학교 담임교사 A씨의 딸에 대한 살인을 청부, 개인정보를 알려주고 금액을 지급한 혐의로 지난 1월 구속됐다. 당시 사회복무요원이었던 강씨는 조씨에게 박사방 피해자의 개인정보를 건네는 등 공범 역할도 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강씨는 2018년 담임교사 A씨에 대한 상습 협박, 스토킹 혐의로 징역 1년 2월을 선고받고 복역하기도 했다.

이에 장 전 회장은 “피의자 부모와 예전부터의 인연으로 부득이하게 사건을 수임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현재 사임계를 제출한 상황이나 이 부분이 공수처 출범에 영향을 미친다면 개인적으로, 역사적으로 용납하기 힘들다고 생각한다”면서 위원직을 받아들이지 않겠다는 입장을 전했다.

미래통합당 최형두 원내대변인은 논평에서 “청와대는 무엇이 그리 급하기에 위헌심판 중인 공수처법을 서두르며 공수처장 후보 추천위원 임명을 강행하느냐”며 “국민적 공분을 사고 있는 n번방 공범 변호인을 추천위원으로 임명하다니, 도대체 어떤 공수처장 후보를 원하는가”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민주당 시·도지사의 잇따른 성폭력 범죄 같은 공직자 비리감찰이 시급하다면 4년째 공석중인 특별감찰관부터 임명하라”고 말했다.

송우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