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북측에 재입북한 탈북민 김씨에 대한 송환 요청 검토 돌입
통일부, 북측에 재입북한 탈북민 김씨에 대한 송환 요청 검토 돌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가 북측에 성폭행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다가 최근 월북한 것으로 추정되는 탈북민 김씨(24)에 대한 송환 요청 검토에 들어갔다.

통일부는 29일 김씨의 송환을 북측에 요구할지에 대해 “종합적으로 판단해 나가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여상기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현재 관계기관에서 정밀조사가 진행 중인 만큼 추후 조사 결과와 남북관계 상황, 그리고 그동안의 관행 등을 종합해 판단해 나갈 것”이라고 답했다.

김씨가 남한에서 성폭행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은 피의자라는 사실이 알려지자, 일각에서는 지난해 11월 동료 선원들을 살해하고 동해상으로 넘어온 북한 어민 2명을 한국 정부가 북송한 전례를 근거로 이번에도 북측에 송환요구를 해야 한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또 북한이탈주민 관련 업무를 통일부에서 행정안전부 등 다른 부처로 이관해야 한다는 일각의 지적에 대해선 “그 문제도 종합적으로 검토해 결정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북한의 코로나19 확산 동향에 대해선 “북한이 탈북민의 재입북에 대해 (확진자가 아닌) ‘의진자’라는 표현을 사용하고 있어 아직 공식적으로 북한에 코로나19 감염자가 없는 것으로 파악한다”고 말했다.

북한은 최근 재입북한 탈북민이 코로나19에 걸린 것으로 의심된다고 주장하며 ‘개성 봉쇄’ 등 강력한 방역조치를 취했다.

한편 최근 월북한 것으로 추정된 김씨는 지난달 지인 여성을 자택에서 성폭행한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고 구속영장이 발부된 상태였다.

양휘모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