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구 청라 주민 및 정치권, 공론화위원회 소각장 시설 현대화 권고에 반발
서구 청라 주민 및 정치권, 공론화위원회 소각장 시설 현대화 권고에 반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 공론화위원회의 ‘기존 광역소각장 현대화’ 권고를 두고 인천 서구 청라국제도시 주민과 정치권이 반발하고 있다.

청라국제도시 총연합회(청라총연)는 29일 “인천시가 공론화위원회 결과에 대한 근거로 제시하는 여론조사에 목적을 연상하게 하는 특정 답변을 이끌어내는 여론조작 기법을 사용했다”며 정책권고문의 완전 무효를 주장했다.

청라총연은 “실제 자체 설문조사에 응한 청라주민 1천841명 중 1천822명(99%)은 현재 운영 중인 소각시설 폐쇄 후 제3지역으로 이전을 원하고 있다”며 “이는 공론화위원회가 소각장 현대화에 찬성한다고 발표한 시민 72.7%, 서구 주민의 61.5%에 청라 주민의 의견이 반영되지 않은 반증”이라고 설명했다.

주민들은 이 같이 권고문에 심각한 오류가 있다며 박남춘 시장 등이 참여하는 공개토론을 요구했다.

더욱이 김교흥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서구갑)은 “최근 공론화위원회의 문제점에 대해 지적했으나 반영되지 않았다”며 “서구 나름대로 주민대표 등과 8월 중 토론회를 열고 자체 용역을 진행해 서구 주민들 의견이 시 정책에 반영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시 관계자는 “위원회에 특정 지역의 의견이 반영되지 않았다고 하는 추측은 무리가 있다”며 “공론화는 동 단위로 인구분배를 하지 않고, 인천 전체 지역에서 구별로 인구분배를 해 구성한다”고 했다.

한편, 공론화위는 이날 인천시청 공감회의실에서 ‘친환경 폐기물 관리정책 전환과 자체매립지 조성’과 관련, 인천지역 폐기물처리시설에 대해 종전 광역폐기물처리시설을 현대화하는 방안 등의 정책권고문을 박 시장에게 전달했다.

이민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