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동훈 검사장, '검언유착' 수사팀장 압수수색 과정서 독직폭행 혐의 고소
한동훈 검사장, '검언유착' 수사팀장 압수수색 과정서 독직폭행 혐의 고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동훈 검사장이 ‘검언유착’ 의혹 사건 압수수색 과정에서 발생한 몸싸움과 관련, 정진웅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장을 서울고검에 고소하고 감찰을 요청했다.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는 29일 오전 10시30분께 법무연수원 용인분원 사무실에서 한동훈 검사장(47ㆍ사법연수원 27기)의 휴대전화 유심(USIMㆍ가입자 식별 모듈) 압수를 시도했다.

당시 한 검사장은 압수수색 현장을 지휘하던 검언유착 수사팀장인 정진웅 형사1부장(52ㆍ사법연수원 29기)으로부터 허가를 받은 뒤 변호인을 부르고자 휴대전화 비밀번호를 해제하려 했다. 이 과정에서 정 부장이 탁자 너머로 몸을 날리면서 한 검사장을 넘어뜨린 뒤 제압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검언유착 수사팀은 한 검사장이 현장에서 증거인멸을 시도할 정황이 충분히 있다고 판단, 이를 제지하고 휴대전화를 확보하려 했을 뿐이라고 반박했다. 양측은 몸싸움 이후에도 압수수색의 적법성 등을 두고 계속 실랑이를 벌였다. 양측 충돌은 이날 오후 1시30분께 변호인이 도착하고 정 부장이 현장에서 철수하면서 약 3시간 만에 끝났다.

이후 한 검사장의 변호인 측은 압수수색 과정에서 있었던 정 부장의 폭행에 대해 독직폭행 혐의로 서울고검에 고소 및 감찰을 요청했다고 밝혔다.

양휘모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