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 격리시설서 사라진 베트남인 3명 중 2명 인천서 검거
김포, 격리시설서 사라진 베트남인 3명 중 2명 인천서 검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포에 있는 해외입국자 임시생활시설에서 자가격리 중 사라진 베트남인 3명 가운데 2명이 경찰에 붙잡혔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 국제범죄수사대는 29일 감염병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베트남인 A씨(27)와 B씨(29) 등 2명을 체포해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A씨 등은 지난 27일 오전 3시10분께 김포시 고촌읍 한 해외입국자 임시생활시설을 무단으로 이탈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이들 3명이 사라진 지 약 10시간이 지난 같은날 오후 1시40분께 이들의 도주사실을 확인했다.

이후 추적에 나서 이틀 만인 이날 오후 3시45분께 인천 검단 지역 한 텃밭 움막에서 2명을 붙잡았다. 경찰은 주변 CCTV 등을 토대로 도주 중인 다른 베트남인 C씨(29)도 추적 중이다.

A씨 등은 관광ㆍ통과 목적의 단기체류자격(B2)으로 임시생활시설 이탈 1주일 전인 지난 20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했다. 입국 후 이들은 코로나19 1차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았으나 의무 자가격리 기간을 1주일 남기고 도주했다.

양휘모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