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청 전기차 충전소, 관용차 주차장 전락…주민 “전기차 충전소는 관용차 주차장이냐”
구청 전기차 충전소, 관용차 주차장 전락…주민 “전기차 충전소는 관용차 주차장이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지역 구청 내 전기차 충전구역이 관용차량 주차장으로 전락했다.

지난 28일 오후 12시께 연수구청 전기차 충전소. 충전구역 한쪽 벽면에는 ‘관용차량 주차 절대 금지’ 안내문이 붙어있지만, 무용지물이다. 관용차량 2대가 주차해있다. 점심시간을 이용해 전기자동차를 충전하러 온 주민이 발길을 돌린다.

연수구 주민 A씨는 “연수구 내에 전기차 충전소가 적어서 구청에 있는 충전소를 이용하러 자주 오는데 올 때마다 관용차가 주차해 있다”며 “구청에 직접 전화를 해서 차를 빼달라고 하는데, 전기차 충전소가 관용차 주차장인지 헷갈린다”고 했다.

비슷한 시간 남동구청 전기자동차 충전구역에는 관용차량 6대가 빼곡하게 자리를 잡고 있다. 충전기를 꽂아 놓은 관용차 3대 중 1대는 충전이 끝난지 1시간 지났지만 자리를 차지하고 있다. ‘공무수행’ 표시를 한 관용차량이 줄지어 주차해 있어서 충전구역이 관용차 주차장을 방불케한다.

환경친화적 자동차의 개발 및 보급 촉진에 관한 법률 11조의 2에 따르면 전기차 충전구역에서 다른 차량의 충전을 방해하는 행위는 금지하고 있다. 그러나 연수구청, 남동구청 내에 있는 전기차 충전구역에 관용차량이 주차를 하면서 충전을 하기 위해 청사를 찾는 주민이 발길을 돌리고 있다.

남동·연수구청 측은 개선방안을 찾겠다고 했다.

남동구청 관계자는 “충전구역 관리 인력을 늘려서 충전이 완료된 차는 즉시 이동하도록 시정하겠다”고 했고, 연수구청 관계자는 “안내 포스터를 새로 부착하는 등 관용차량 주차를 막겠다”고 했다.

한편, 이날 중구청 6곳의 전기차 충전구역 천장에는 ‘관용차 전용 주차구역’이라는 팻말까지 달아뒀다. 구민의 세금으로 조성한 공간에 구민의 전기차 진입을 금지하고 관용차량 충전 및 주차를 위한 전용 공간으로 쓰고 있는 셈이다.

중구청 관계자는 “관용차 전용 주차구역이기 때문에 충전소에 주차를 해도 문제되지 않는다”고 했다.

인천시 관계자는 “전기차 충전구역에 주차를 하는 행위는 금지하고 있는데 하물며 관용차가 주차를 해놓은 모습은 보기에 좋지 않다”며 “인력이 2명 밖에 없어서 직접 단속하지는 못하지만 공문을 보내 계도조치 하겠다”고 했다.

김보람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