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옹진군 ‘꽃게 등 수산종자 생산시설’ 조성사업 추진
인천 옹진군 ‘꽃게 등 수산종자 생산시설’ 조성사업 추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 옹진군은 서해5도 수산특산품인 꽃게양식 산업의 활성화를 위해 대청도에 ‘꽃게 등 수산종자 생산시설’을 만든다고 30일 밝혔다.

군은 해양수산부에서 추진한 ‘2020년 친환경양식어업 육성사업 공모’에 선정, 총 30억원(국비 15억원, 지방비 15억원)의 사업비를 받는다. 군은 대청면에 연구동, 배양장, 부대시설 등 수산종사 생산시설을 총 3천528㎡ 규모로 건립할 예정이다.

해당 시설에서는 1년 동안 약 500만마리의 어린꽃게(치게)를 생산할 예정이다. 여기에 고부가가치 어류(민어, 농어 등), 전복, 해삼 등에 대한 연구·생산도 추진할 방침이다.

군은 오는 8~10월 중 실시설계 과정을 거쳐 올해 착공한다는 계획이며 2021년 하반기부터는 시설 운영이 가능할 것으로 내다봤다.

옹진군 관계자는 “꽃게 등 우량종자 생산을 통해 종자보급체계를 강화하고, 수산자원 회복 및 어업인 소득증대에 기여할 수 있도록 지속 노력하겠다”고 했다.

이승훈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