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글와글 커뮤니티] 한국어 메뉴판에만 물값 표시한 일본 초밥집
[와글와글 커뮤니티] 한국어 메뉴판에만 물값 표시한 일본 초밥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에 사는 교포가 공개한 어느 초밥집의 일본어(왼쪽), 한국어 메뉴판. 물 가격이 0엔으로 표시된 일본어 메뉴판과 달리 한국어 메뉴판에는 물 가격이 180엔이라고 적혀 있다. 온라인 커뮤니티
일본에 사는 교포가 공개한 어느 초밥집의 일본어(왼쪽), 한국어 메뉴판. 물 가격이 0엔으로 표시된 일본어 메뉴판과 달리 한국어 메뉴판에는 물 가격이 180엔이라고 적혀 있다. 온라인 커뮤니티

일본의 한 초밥집에서 마치 한국인에게만 물값을 받는듯한 메뉴판으로 인해 황당한 경험을 했다는 한 재일교포의 사연이 공분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지난 1일 한 SNS에는 "오늘 맛있게 초밥 잘 먹고 나오는데 마지막에 기분 잡쳤다"라고 시작하는 글이 올라왔다. 해당 글은 일본에 살고 있는 한 교포가 직접 겪은 경험담이었다.

이 교포는 "물을 주문하는데 터치패드에서 한국어 메뉴에는 180엔(한화 약 2000원), 일본어 메뉴에는 0엔. 어이없어서 영어랑 중국어 메뉴도 확인해 봤는데 0엔이었다"고 적었다.

이어 "직원을 불러서 물어보니 죄송하다고, 물은 무료라며 가져다줬지만 화가 나서 계산할 때 한 번 더 항의했다"며 "꽤 큰 체인점이고 맛있어서 종종 갔지만 이제 다시는 가지 않을 것이다"고 단단히 분노한 모습을 보였다.

글과 함께 공개된 사진에는 각각 한국어와 일본어로 적힌 메뉴판이 찍혀 있었다. 문제는 일본어로 된 메뉴판에는 물 가격이 0엔이었지만, 한국어 메뉴판에는 180엔이라고 적혀있다는 점이었다.

해당 사연을 접한 국내 누리꾼들은 "일본은 뒷통수 치기 좋아하고 앞과 뒤가 다른 나라" "앞으로 살면서 일본 갈 일 없을 듯" "실수가 아니다. 안 따지면 돈 받고 따지면 실수라고 하는 거다. 일본이 저런 나라다" "저걸 모르고 했다는 건 말이 안됨. 뻔뻔하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 누리꾼은 "하와이 괌의 한 호텔 옆 일본인이 운영하던 일식집에서 고추냉이를 추가로 달라고 한 적이 있다"며 "하지만 녹색 색소와 매운맛을 내는 캡사이신을 섞은 가짜 고추냉이를 줘서 그걸 먹고 기침을 엄청나게 했다. 혹시라도 괌 여행 가시는 분들은 절대 가지 말라"고 경고하기도 했다.

한국어 메뉴판에만 물 가격이 표시된 사실이 논란이 되자 결국 해당 초밥집에서 공식 사과문을 게재했다. 온라인 커뮤니티
한국어 메뉴판에만 물 가격이 표시된 사실이 논란이 되자 결국 해당 초밥집에서 공식 사과문을 게재했다. 온라인 커뮤니티

한편, 한국어 메뉴판에 물값을 표기한 문제의 초밥집은 논란이 발생한 후 공지를 띄워 사과에 나섰다. 이 식당은 "'회전초밥점포' 메뉴 표기에 오류가 있었다. 폐를 끼쳐 죄송하다"고 점주의 이름으로 사과의 말을 전했다.

장영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