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형자와 소외 이웃 보듬어 정감 있는 지역사회 만들어요”… 교도관들의 숨은 선행
“수형자와 소외 이웃 보듬어 정감 있는 지역사회 만들어요”… 교도관들의 숨은 선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정부교도소 교도관으로 구성된 한사랑회 봉사단체 회원들이 사회복지시설인 ‘이삭의 집’을 방문해 후원물품을 전달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의정부교도소 제공
의정부교도소 교도관으로 구성된 한사랑회 봉사단체 회원들이 사회복지시설인 ‘이삭의 집’을 방문해 후원물품을 전달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의정부교도소 제공

“수형자들이 다시 사회로 복귀했을때 잘 적응할 수 있도록 돕는 게 저희 직원들의 몫이에요. 소외 이웃을 보살피는 일은 덤이죠.”

수십 년째 수형자들의 사회 복귀를 지원하고 지역사회에서 활발한 나눔활동을 전개하며 헌신해 온 이들의 숨은 공로가 주목받고 있다. 의정부교도소 소속 교정직 공무원들의 이야기다.

의정부교도소에서는 ‘한사랑회’와 ‘사랑나눔회’라는 두 개의 동아리가 직원들의 자발적인 참여로 운영되고 있다.

한사랑회는 지난 2003년도에 지역사회 공헌을 위해 결성한 봉사단체로 17년이 지난 현재까지도 활발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80여명의 교도관이 참여하고 있는 한사랑회는 저소득 가정 연탄배달은 물론, 주거 취약계층 집수리 봉사 등 다양한 분야에서 봉사활동을 펼치며 이웃들에게 따뜻한 정을 나누고 있다. 특히 출소한 수용자와 지역내 어려운 이웃, 사회복지시설 등을 찾아가 회원들의 마음을 모은 후원금을 전달하고 있다. 직원 70여명이 참여하는 사랑나눔회는 2008년에 구성돼 매달 경기북부지역의 저소득 아동 가정을 정기적으로 후원하는 데 힘을 보태고 있다.

최근 두 동아리는 함께 의정부, 포천에 위치한 이삭의 집과 노아의 집 등 장애인 및 사회복지시설을 방문해 직원들이 십시일반 모은 후원금을 전달하기도 했다.

이 밖에도 의정부교도소는 경제인ㆍ법조인 등 20여명으로 구성된 ‘취업지원협의회’를 조직해 출소 전 수형자의 자립기반 조성 및 사회복귀 지원을 위한 취업 1:1 멘토링을 실시하고 있다. 그 결과 올해 2020년 상반기 출소 수형자 취업현황이 취업 28명, 창업 1명에 이르는 등 그 효과를 내고 있다.

또한 출소자들이 모여 생활하는 경기북부 지역의 쉼터를 방문해 말벗 상대를 해주는가 하면, 생필품을 전달하는 등 이들의 새로운 삶을 위한 끊임없는 교정ㆍ교화를 실시하며 건강한 사회 일원이 될 수 있도록 보듬고 있다.

교도소 관계자는 “지역사회를 위해 작은 사랑을 전달하고 있는 교도관들이 드러내지 않는 순수한 마음으로 모임을 이어가고 있다”면서 “투명한 법집행과 질 높은 민원 서비스 제공은 물론 따뜻하고 정감 넘치는 지역사회 분위기 조성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하지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