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코로나19 신규확진 43명 중 30명이 지역 발생…“교회감염 영향”
전국 코로나19 신규확진 43명 중 30명이 지역 발생…“교회감염 영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도권을 중심으로 코로나19가 재확산하면서 8일 일일 신규 확진자 수는 다시 40명대로 올라섰다.

직접적으로 영향을 끼친 건 고양시 교회 2곳의 집단감염 여파로 지역발생 확진자가 30명 선으로 급증한 것이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43명 늘어 전국 누적 1만4천562명이라고 밝혔다. 이는 지난 6일(43명) 이후 이틀만의 40명대 기록이다.

일일 신규 확진자는 이달 들어 31명→30명→23명→34명→33명→43명→20명→43명 등으로 20∼40명대를 오르내리고 있다.

이날 신규 확진자의 감염경로를 보면 지역발생이 30명, 해외유입이 13명이다.

지역발생 30명은 지난달 23일(39명) 이후 16일 만에 첫 30명대인 동시에 가장 많은 수치다.

지역발생 확진자는 지난달 23일(39명) 이후 28명→27명→12명→9명→5명으로 닷새간 감소세를 보였고, 그 이후로는 전날까지 하루(8월 6일 23명)를 제외하고 한 자릿수나 10명대(3∼15명)를 기록하며 비교적 안정세를 보였지만 이날 다시 급증했다.

신규 확진자 30명은 서울 16명, 경기 12명, 인천 2명 등 모두 수도권에서 나왔다.

구체적 감염 사례를 보면 고양에서는 전날 정오 기준으로 ‘기쁨153교회’와 ‘반석교회’에서 각각 7명씩 추가로 확진됐다. 누적 확진자는 각각 15명, 8명으로 늘었다.

또 서울에서는 ‘강남 커피점ㆍ양재동 식당’ 사례에서 1명이 추가 감염됐다.

해외유입 확진자는 지난 6월26일 이후 44일째 두 자릿수로 집계됐다.

해외유입 신규 확진자 13명 가운데 5명은 공항이나 항만 검역에서 발견됐다. 나머지 8명은 서울(1명), 경기(6명), 대구(1명) 지역 거주지나 임시생활시설에서 자가격리 중 양성 판정을 받았다.

확진자의 국적을 살펴보면 내국인 5명, 외국인 8명이다. 이들이 들어온 국가는 미국 4명, 필리핀 3명이 절반 이상을 차지했고 방글라데시ㆍ카자흐스탄ㆍ인도ㆍ러시아ㆍ오스트리아ㆍ알제리 각 1명씩 나왔다.

지역발생과 해외유입(검역제외)을 합치면 경기 18명, 서울 17명, 인천 2명 등 수도권이 37명이다. 대구에서도 1명이 나왔다.

한편 사망자는 1명 늘어 누적 304명이 됐다. 이연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