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수부, 2030년까지 인천항에 해양,교통 등 대규모 항만시설 확충
해수부, 2030년까지 인천항에 해양,교통 등 대규모 항만시설 확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양수산부가 2030년까지 인천항에 해양친수공간, 계류·교통시설 등 대규모 항만시설을 확충한다.

12일 해양수산부와 인천시 등에 따르면 해수부는 2021~2030년 항만 개발의 밑그림을 그리는 ‘제4차 항만기본계획’을 다음달 중 고시한다. 항만기본계획은 항만의 개발과 운영을 위해 전국 무역항과 연안항을 대상으로 항만개발전략과 개별 항만의 정책방향 등을 그리는 10년 단위의 최상위 계획이다.

해수부는 이번 항만기본계획을 통해 인천항을 수도권을 중심으로 한 허브항만으로 육성하고자 인천신항 및 배후단지 개발과 인천에 부족한 친수공간을 확보할 계획이다. 이는 홍콩, 상하이, 싱가포르 등 주변 대형 경쟁항만의 허브 앤 스포크(Hub & Spoke, 여러 노선을 대도시 터미널로 집중하는 방식) 전략에 대비해 동북아지역 물류를 끌어오고, 지속적으로 물동량이 증가하는 인천항의 항만시설 부족 현상을 사전에 예방하기 위한 것이다.

이번 항만기본계획에 담길 인천항의 개발 규모는 3차 항만기본계획부터 이어져온 사업을 포함해 모두 1천994만6천192㎡이고, 이 중 신규 개발 면적은 196만896㎡이다.

해수부는 이 같은 항만기본계획의 방향을 토대로 인천신항에 항만배후단지(255만3천㎡), 컨테이너터미널 1-2단계(27만4천800㎡), 항만시설용부지Ⅱ(256만㎡) 등에 대한 개발을 이어나간다.

또 매년 늘어나는 중국과 동남아의 물동량에 대비하기 위해 180만8천300㎡ 규모의 신규 항만시설용부지를 확충한다. 이 부지는 대규모 항만시설개발에서 발생하는 준설토를 처리할 신규 준설토 투기장 조성을 통해 만들 계획이다. 이 곳에는 야적장·창고 등 물류시설을 비롯해 수출입 관련 업체 등이 입주할 수 있다.

인천남항 서부두는 예·부선 계류지를 정비한다. 현재 서부두의 남측 구간은 경사진 면에 돌과 흙 등을 쌓아 방파제를 만들어 접안이 불가능하지만, 이 구간을 직립식 안벽으로 바꾸면 예·부선 계류시설을 늘릴 수 있다. 아울러 선박의 분산 배치를 통해 예·부선이 어선과 뒤섞여 안전사고를 일으키는 문제를 해결한다.

이와 함께 연안부두의 물양장(어선 계류시설) 2만500㎡와 수제선(육지와 바다 경계 호안) 1만600㎡도 보강한다. 이들 시설은 저지대이고 노후화해 만조 시 범람할 위험이 높아 개선이 시급했던 곳이다.

특히 해수부는 최근 신국제여객터미널 개장, 인천신항 1-2단계 개발 등으로 항만기능이 쏠리는 인천신항의 주변 도로 혼잡도를 개선하기 위해 송도국제도시 11공구의 진입도로를 지하차도로 만드는 방안을 이번 항만기본계획에 새롭게 추가한다.

이 밖에 해수부는 이번 항만기본계획에 인천 북항 주변의 물치도(작약도)에 준설토를 쌓아 43만㎡ 복합기능의 해양관광단지로 개발하는 내용도 담았다. 물치도는 영종도와 가까워 인천국제공항, 인천경제자유구역, 용유무의관광단지, 한상드림아일랜드, 월미도, 로봇랜드 등과 연계한 관광 명소로 개발할 가능성이 크다.

해수부 관계자는 “수도권 지역의 항만 물동량 증가로 항만시설이 부족해 질 인천신항 등에 대한 개발이 필요하다”며 “관련 협의 등이 끝나는 대로 다음달께 항만기본계획을 정식으로 고시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이민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