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령 쫓아주겠다", 안수기도 중 20대 신도 목 조르고 폭행해 숨지게 한 목사 징역 12년 구형
"악령 쫓아주겠다", 안수기도 중 20대 신도 목 조르고 폭행해 숨지게 한 목사 징역 12년 구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몸속의 악령을 내쫓아 주겠다는 이유로 안수기도를 하던 중 20대 신도(현역군인)의 목을 조르고 폭행해 숨지게 한 목사가 검찰로부터 징역 12년형을 구형받았다.

수원지법 형사11부(부장판사 김미경) 심리로 12일 열린 이 사건 결심공판에서 검찰은 폭행치사 혐의로 기소된 목사 A씨에게 이같이 구형했다. 검찰은 또 A씨를 도와 피해자의 팔다리를 붙잡는 등 범행을 함께 한 A씨의 아내 B씨, 또 다른 목사 C씨와 그의 아내 D씨 등 3명에게 각각 징역 5년을 구형했다.

A씨는 지난 2월7일 오전 1시께 자신이 운영하는 경기지역 모 교회에서 당시 군대에서 휴가를 나온 신도 E씨(24)에게 안수기도하던 중 십자가로 온몸을 때리고 목을 졸라 숨지게 한 혐의로 기소됐다.

B씨 등은 A씨를 도와 피해자인 E씨의 양팔과 다리를 붙잡는 등 일어나지 못하게 제압한 혐의를 받는다.

이번 사건 범행에는 또 다른 목사 C씨 부부의 16세 딸과 9세 딸 등 2명도 가담한 것으로 조사됐다.

다만 큰 딸은 만 18세 미만이어서 소년보호사건으로 가정법원에 송치됐고, 작은딸은 형사미성년자여서 입건되지 않았다.

이 사건은 목사 A씨가 군 생활의 스트레스를 호소하던 피해자 E씨를 치유해주겠다는 목적으로 축귀(逐鬼) 행위를 하면서 일어났다.

A씨 등은 지난 2월2일부터 교회에서 합숙을 시작한 E씨에게 “고통의 원인은 몸 속에 있는 악령 때문”이라며 “몸을 두드리거나 때려 악령을 쫓아내는 것이 정신질환을 치유하는 방법”이라면서 스스로 몸을 때리고, 구역질하도록 지시한 혐의다.

이들은 같은 달 6일 오후 11시께 당시 우울증과 공황장애 등으로 교회에 합숙 중이던 C씨 가족들을 한자리에 불러 기도시키다가 축귀 행위를 진행했다.

검찰은 “A 피고인은 치유 목적이었다고 주장하나, 범행 수법을 보면 본래의 기도 목적을 벗어나 불법한 유형력을 행사했다고 판단된다”며 “C 피고인의 경우 A 피고인에게 세뇌를 당한데다 강요에 의해 어쩔 수 없이 범행했다고 변론하고 있지만, 단지 그릇된 종교 관념으로 인해 범행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선고 공판은 내달 4일 열린다.

양휘모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