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 한국관광高 환경동아리 ‘Eco Road’ “생활 속 작은 실천이 지구를 살려요”
평택 한국관광高 환경동아리 ‘Eco Road’ “생활 속 작은 실천이 지구를 살려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경오염 예방·개선 실천’ 사제 의기투합
버려진 폐식용유 재활용 쌀뜨물 등 섞어 비누 제작 큰 보람… 진정성 있는 실천 다짐
환경동아리 ‘Eco Road’ 학생들이 폐식용유와 쌀뜨물을 이용해 만든 빨랫비누를 선보이고 있다.
환경동아리 ‘Eco Road’ 학생들이 폐식용유와 쌀뜨물을 이용해 만든 빨랫비누를 선보이고 있다.

한국관광고등학교 환경동아리 ‘Eco Road’는 작년에 개설된 동아리로 우리 주변의 여러 가지 환경 문제에 관해 탐구하고 그 문제를 예방하고 개선하는 방안을 직접 실천에 옮기고자 선생님과 학생들의 뜻이 모아 만들어졌다.

환경 문제를 아는 사람들은 많지만 그것을 실제 인식하고, 해결하고자 실천하는 사람은 얼마 없을 것이다. 우리 ‘Eco Road’ 동아리 부원들도 그랬다. 혼자서는 어디서부터 시작하고 무엇을 해야 하는지 막막했다. 그래서 우리는 생활 속에서 실천할 수 있는 작은 것부터 실천해보고자 했다. 그중 한 가지 실천으로 버려지는 폐기물들을 재활용해 새로운 것을 만들어 보기로 했다.

우리가 선택한 첫 번째 방법은 바로 폐식용유와 쌀뜨물을 이용해 빨랫비누를 만드는 것이었다. 비누를 만들려면 폐식용유, 쌀뜨물, 수산화나트륨, 큰 플라스틱 통, 고무장갑, 주걱이 필요하다. 학교 급식실에서 쌀뜨물과 폐식용유를 쉽게 구할 수 있다. 안전을 위해 고글, 토시 등의 기구들을 준비하는 것도 좋다.

첫 번째로 양잿물을 만드는데 쌀뜨물에 수산화나트륨을 넣는 것이다. 수산화나트륨에 쌀뜨물을 넣을 시 액체가 튀어 위험할 수 있으니 순서를 잘 지켜 넣어야 한다. 두 번째로 양잿물을 폐식용유에 천천히 부어 1시간가량 한 방향으로 저어 섞어준다. 이 과정에서 열과 가스가 발생하는데 증기를 마시면 좋지 않으니 주의해야 한다. 다음으로 잘 섞은 액체를 비누 틀이나 우유팩에 부어 두 달간 말리면 완성된다. 비누는 빨리 굳어도 수산화나트륨 성분이 다 날아간 후에 사용해야 하므로 시간을 꼭 넉넉하게 해서 말려야 한다. 이렇게 간단한 방법으로 환경 살리기에 이바지할 수 있다니 정말 뿌듯하고 의미 있는 일이다.

나는 지금까지 환경 실천이라는 이름으로 샴푸 적게 쓰기, 쓰레기 분류 잘하기 등의 아주 사소하고 기본적인 일을 했었다. 물론 이러한 기본적인 실천들도 환경을 위해 우리가 생활 속에서 마땅히 해야 하는 일이다. 하지만 그런 활동들은 나 한 사람의 실천으로 인해 환경이 어떻게 바뀌는지는 알지 못한다. 나는 이번 기회를 통해 버려지는 폐기물로 ‘비누’라는 물건을 새롭게 만들어 환경 실천의 결과물을 직접 보게 돼 감회가 새로웠다. 항상 생각만 해왔던 일을 직접 하나부터 열까지 계획하고 준비하며 노력한 결과 뿌듯함이라는 감정을 느낄 수 있었다. 혼자였다면 못했을 활동을 ‘Eco Road’ 동아리 부원들과 함께해서 더 용기를 가지고 열심히 할 수 있었다.

그리고 이번 기회에 한 번 해보니 다음에는 어떤 활동을 해볼까를 생각하게 되고 이후에도 지속해서 환경 실천을 할 것이라는 다짐이 생겼다. 열 마디의 말보다 한 차례 행동으로 보여주는 것. 그것이 환경을 위한 참된 발걸음이 아닐까. 그 발걸음으로 한 걸음 한 걸음 나아가기 위해서는 환경에 대한 지속적인 관심과 생각을 실천으로 바꾸는 진정성이 필요한 것 같다.

이승연(평택 한국관광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