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재확산 속 전공의 21일부터 무기한 파업 예고
코로나 재확산 속 전공의 21일부터 무기한 파업 예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형병원 등에 근무하는 전공의(인턴ㆍ레지던트)들이 정부의 의료정책에 반대하며 21일부터 무기한 파업에 돌입한다. 코로나19 재확산 속 의료공백에 대한 우려감도 커질 전망이다.

대한전공의협의회 비상대책위원회(대전협 비대위)는 17일 성명서를 통해 이러한 내용의 3단계 로드맵을 공개했다. 인턴과 전공의 4년 차가 21일 오전 7시 업무 중단에 들어가고 3년 차는 22일, 1년 차와 2년 차는 23일 같은 행동을 한다. 23일 오전 7시부터 모든 전공의가 무기한 집단 휴진에 돌입한다는 뜻이다.

대전협 비대위는 “모든 진료과 전공의(인턴, 레지던트)는 연차사용 여부와 관계없이 전면 업무 중단을 하고 단체행동에 참여하되, 병원의 필수 의료 유지 업무는 단위병원 내 협의를 거쳐야 한다”고 밝혔다.

전공의들은 지난 7일 집단휴진한 데 이어 14일 대한의사협회가 주도한 전국의사 집단휴진에도 참여한 바 있다.

정자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