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염 속 쉼터' 보행자 그늘막, "파손되거나 통행 방해" 곳곳서 관리 부실
'폭염 속 쉼터' 보행자 그늘막, "파손되거나 통행 방해" 곳곳서 관리 부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원시청 인근에 설치된 ‘보행자 그늘막’이 제대로 봉인돼 있지 않아 바람에 펄럭이는 등 시민 통행에 불편을 주고 있다. 채태병 기자

경기도 전역에 폭염경보가 발효된 가운데 여름철 보행자가 햇빛을 피할 수 있도록 횡단보도와 교통섬 등에 설치돼 운영 중인 ‘보행자 그늘막’ 일부가 관리 부실로 시민들에게 불편을 주고 있다.

17일 오전 수원시 팔달구의 수원시청 인근 사거리. 이곳 횡단보도에는 시민들이 보행자 신호를 기다릴 때 햇빛을 피하며 잠시 더위를 식힐 수 있는 그늘막이 설치돼 있었다. 그러나 현장에 설치된 총 4개의 그늘막 중 3개가 펼쳐져 있지 않아 시민들이 이용하지 못하고 있었다. 더욱이 접혀 있는 그늘막은 제대로 봉인도 돼 있지 않아 바람이 불면 끈이 펄럭거리며 주변 시민들을 치는 등 보행자 통행에 불편을 초래하고 있었다.

시민 A씨(50)는 “햇빛이 강하거나 비가 올 때 등에도 그늘막이 접혀 있는 경우가 많다”며 “접혀 있을 때 그늘막이 성인의 허리까지 내려오는 길이인데, 바람이 불면 움직여서 괜히 옆으로 갔다가 몸에 맞을 것 같아 멀찍이 떨어져 신호를 기다린다”고 설명했다.

같은날 수원시 권선구의 한 대로변에 설치된 그늘막은 안쪽에서 천막을 받치는 지지대 부분이 파손돼 있었다. 이에 천막의 한쪽 부분이 보행자의 얼굴에 닿을 정도로 축 내려앉아 있는 모습이었다. 이를 미처 발견하지 못하고 그늘막에 다가갈 경우 부딪히면서 상처를 입을 우려가 커 보였다.

또 이날 의왕시 오전동 모락로 사거리 일대 위치한 그늘막 4개 중 2개는 접혀 있는 상태로, 제 기능을 하지 못하고 있었으며 끈으로 봉인조차 제대로 돼 있지 않았다.

이처럼 도내 곳곳에 설치된 보행자 그늘막 일부가 관리 부실을 노출하는 가운데, 지난달 29일 수원시 영통구의 B 아파트 앞 교통섬에서는 실제 인사 사고가 발생했다. 당시 제대로 봉인돼 있지 않은 그늘막 주변에서 자전거를 타던 10세 어린이가 그늘막에 부딪히면서 눈 부위에 상처를 입었다.

보행자 그늘막을 관리하는 일선 시 관계자는 “최근 장마 등 외부 시설물이 파손 또는 변형될 수 있는 요소가 많아 관리가 소홀한 부분이 있었던 것 같다”며 “관련 민원이 접수될 때마다 곧바로 현장을 확인해 시민 불편이 발생하지 않도록 조치 중”이라고 말했다.

한편 경기지역에는 보행자 그늘막 등 생활밀착형 폭염저감시설 3천600여곳이 설치돼 있다. 경기도는 올해까지 해당 시설을 5천600여곳으로 확충할 계획이다.

수원시 권선구에 설치된 ‘보행자 그늘막’의 지지대가 파손돼 천막의 한쪽 부분이 내려앉은 모습. 채태병 기자

채태병ㆍ김현수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