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 A유치원, 폐쇄 2달만에 재개원…교육청 “피해 없도록 할 것”
안산 A유치원, 폐쇄 2달만에 재개원…교육청 “피해 없도록 할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집단 식중독 사태가 발생해 폐쇄됐던 안산 A 유치원이 두 달여 만인 18일 재개원했다.

안산교육지원청은 이날부터 A 유치원이 정규수업과 방과 후 과정 등 운영을 재개했다고 밝혔다.

A 유치원은 앞선 6월12일 첫 식중독 환자가 발생한 이후 원생 등 118명이 식중독 의심 증상을 보이자 보건당국의 명령에 따라 6월18일부터 8월14일까지 폐쇄됐었다.

그동안 원아 180여명 중 60여명은 다른 유치원으로 옮겼고, 80여명은 퇴소했다. 현재는 40여명만 A 유치원에 남은 상황으로 이날 30명이 유치원에 등원했다.

유치원 설립자이자 원장인 B씨는 집단 식중독 발생 후 직위해제 됐고, 원감 및 교사도 모두 사직했다.

안산교육청은 유치원 운영을 위해 유치원, 학부모와 협의해 퇴직 교원 출신의 임시 원감(원장 직무대리)과 교사 3명을 고용하도록 했다.

집단 식중독 발생 원인으로 지목된 급식실은 운영하지 않고, 외부 도시락 업체에 위탁했다.

안산교육청 관계자는 “해당 유치원이 공립으로 전환될 때까지 교사 채용, 학사 및 급식 운영 등을 지원해 학생에게 피해가 없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도교육청은 유아학습권 보장을 위해 A 유치원을 공립으로 전환하는 절차를 추진하고 있다.

하지은ㆍ이연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