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코로나 영향에도 상반기 글로벌 TV 시장서 1위 지켜
삼성전자, 코로나 영향에도 상반기 글로벌 TV 시장서 1위 지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전자가 코로나 위기 속에서도 상반기 글로벌 TV 시장서 1위 자리를 지켰다.

19일 시장조사업체 옴디아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글로벌 TV 시장의 판매(출하량) 규모는 총 9천187만2천대, 판매금액은 397억5천300만달러로 작년 상반기 대비 각각 7.7%, 17.8% 감소했다. 코로나19와 이로 인한 올림픽 등 대형 이벤트 취소 등의 여파로 시장 규모가 작년보다 축소된 것이다.

그러나 어려운 환경에서도 삼성전자는 올해 상반기 글로벌 TV 시장에서 금액 기준 31.3%(124억2천800만달러)의 점유율을 기록하며 압도적인 1위를 차지했다. 삼성전자는 올해 1분기 32.4%, 2분기 30%의 점유율을 달성하며 지난해 2분기 이후 5분기 연속 30%대 점유율을 유지하고 있다.

특히 3월부터 미국ㆍ유럽 등 주요 판매 국가에서 코로나19 확산세가 본격화하고, 5월까지 가전 유통매장이 폐쇄되며 2분기에 판매가 주춤하기도 했으나 상반기 전체 점유율은 작년(30%)보다 높아졌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고가의 QLED를 중심으로 라인업을 강화하고 온라인 위주의 언택트(비대면) 마케팅을 적극적으로 진행한 결과”라고 설명했다.

한편 LG전자는 금액기준 17%(67억7천500만달러)의 점유율로 상반기 2위를 기록했다.

김태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이름 2020-09-06 23:17:38
코로나 때문에 공장도 멈추는 등 우여곡절이 많았지만 그래도 이렇게 좋은 성과를 내다니 정말 대단하고 자랑스럽기도 합니다. 앞으로도 이렇게 좋은 마케팅 전략을 내세운다면 계속 성공할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