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택 10채중 1.5채 중기 근로자 특별공급 필요”
“주택 10채중 1.5채 중기 근로자 특별공급 필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기중앙회 ‘주거복지 정책방안’ 제시

중소기업 근로자들의 주거 복지를 위해 주택 공급물량의 15%를 중소기업 근로자에 특별공급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23일 중소기업중앙회(회장 김기문)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중소기업 근로자 주거복지 향상을 위한 부동산 정책방안’을 내놨다.

중기중앙회는 “현행 중소기업 근로자 관련 부동산 정책에는 중소기업 근로자 우선공급제도, 중소기업 근로자 전용주택 사업, 중소기업 취업청년 전·월세 보증금 대출제도 등이 있다”면서도 “우선 공급 물량이 미미해 제도의 실효성을 기대하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또 현행 최대 1억원인 전·월세 보증금 대출지원 제도도 지속해서 오르는 전세금 마련에 역부족이라고 덧붙였다.

중기중앙회는 주택 공급물량 15% 특별공급 외에도 공공임대주택을 산업단지와 그린벨트 지역에 지어 저렴한 임대료로 공급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중소기업 근로자 우선 공급 추천기관을 중소벤처기업부뿐만 아니라 중기중앙회 등 경제단체와 중소기업협동조합 등 업종별 중소기업 단체로 확대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양찬회 중소기업연구소장은 “중소기업 근로자 주거복지 향상을 위한 부동산 정책을 추진할 경우, 중소기업 일자리 창출과 우수인력 유치를 통한 중소기업 경쟁력 강화와 공공물량 공급 확대를 통한 부동산 시장 안정 등의 긍정적 효과를 기대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태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