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글와글 커뮤니티] 코로나19로 힘든 어느 김포 자영업자의 푸념
[와글와글 커뮤니티] 코로나19로 힘든 어느 김포 자영업자의 푸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위 사진은 아래 기사와 아무 관련이 없습니다. 경기일보 DB
위 사진은 아래 기사와 아무 관련이 없습니다. 경기일보 DB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유행으로 다시 한 번 위기에 맞닥뜨린 지금, 김포에서 영업 중인 어느 자영업자의 푸념이 누리꾼들의 공감을 자아내고 있다.

지난 23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어떤 분이 쓰신 자영업 글을 오늘 봤다. 제가 최근 느끼고 있는 생각을 쓰신..."이라고 시작하며 한 누리꾼이 자신의 고민을 담은 글을 올렸다.

글쓴이는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10명 남짓일 때 매출이 평소 평균까지 올라가더라. '그래, 죽으란 법은 없구나. 참 다행이네'(라고 생각했다)"며 "하지만 8월 15일 광화문발 코로나가 전국에 퍼지고 청정지역이었던 이곳 김포에도 하루에 여러번 코로나 확진문자가 오기 시작했다"고 전했다.

이어 "가게 매출 비율이 홀 60, 배달 20, 포장 20 정도인데 홀은 완전 바닥, 배달과 포장의 비율이 증가했다. 배달대행은 마비됐다"며 "글 쓰고 있는 이 시간, 원래대로라면 홀에 사람 꽉 차서 바쁠 시간인데, 홀 1팀, 대행기사 기다리는 음식 2봉 끝"이라고 말했다.

그는 "망해나가는 다른 가게에 비하면 감사한 매출이라고 하지만, 한편으론 늘 바쁘던 몸뚱이가 한가해지니 삭신이 아프다"며 "뜨거운 여름이 되면 사라질거라던 코로나는 사라지기는 커녕 XX놈들 탓에 다시 활개를 치고 있고, 이 잘못된 질병이 과연 잡히기는 할런지..한숨이 많아지는 요즘이다"라고 토로했다.

글쓴이의 글을 접한 누리꾼들은 대부분 "모두들 힘내자"며 응원의 댓글을 남겼다. 일부 누리꾼들은 "동네가 이렇게 한 적한 건 처음이다" "친구가 운영하는 커피숍도 힘들다고 하더라"라며 자신과 주변인들의 경험담을 전하기도 했다.

한 누리꾼은 "버텨보자. 언젠가 마스크 벗고 오시는 손님들로 바쁠 날이 올 거다. 그래서 전 버티는 중이다"라고 글쓴이를 위로했고, 글쓴이는 "우리 버텨봅시다"라며 마음을 다잡았다.

최근 정부는 코로나19의 급속한 재확산으로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를 적용 중이다. 이에 따라 PC방, 노래연습장, 뷔페, 유흥주점 등 12개 시설이 고위험 시설로 지정돼 한시적으로 운영을 중단하게 됐다.

문제는 시내 주요 영업점들이 사실상 운영을 중단하면서 인접 영업권 역시 타격이 불가피하다는 점이다. 실제 지난 2~3월 실시한 사회적 거리 두기 2단계로 급격한 매출 감소를 경험한 상인들은 현재까지도 눈에 띄는 회복세를 보이지 못하는 실정이다.

이 때문에 정부의 2차 재난지원금 지급 여부에도 관심이 쏠린다. 앞서 정부의 긴급재난지원금 효과로 소상공인들의 매출이 일부 반등한 것으로 조사됐기 때문이다. 하지만 2차 재난지원금을 둘러싼 정치권의 공방이 이어지고 있어 조기 지급은 사실상 어려운 상황이다.

홍남기 경제부총리는 2차 재난지원금과 관련해 "전국민에게 지급하는 것은 어렵다"고 밝혔지만,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전국민에게 지급해야 한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어 좀처럼 합의점을 찾지 못하고 있다.

장영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