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화섭 안산시장 카카오데이터센터 유치 시민 덕분 강조
윤화섭 안산시장 카카오데이터센터 유치 시민 덕분 강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화섭 안산시장은 8일 ㈜카카오 데이터센터(센터)ㆍ산학협력시설(협력시설) 건립사업 추진과 관련 “이번 센터 유치는 시민 덕분”이라고 밝혔다.

오는 2023년 준공을 목표로 추진되는 이 사업은 코로나19로 위축된 지역사회에 활력을 불어넣고 동시에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준비하는 시의 경쟁력을 한 단계 끌어올릴 수 있는 기회로 평가받는다.

시는 경제적 파급효과로 ▲생산유발효과 8천36억원 ▲부가가치 유발효과 3천715억원 ▲직간접 고용 등 일자리 창출효과 2천700명 등으로 예상하고 있지만 운영 이후에는 그 이상의 효과도 기대된다는 자체 분석 결과를 내놨다.

시는 안산스마트허브ㆍ사이언스밸리(ASV)를 4차 산업혁명의 거점으로 탈바꿈하기 위해 ▲청년 친화형ㆍ스마트 선도 산업단지 ▲강소연구개발특구 ▲스마트 제조혁신센터 건립 ▲캠퍼스 혁신파크 등을 진행하고 있다. 시는 앞서 2개월 전에 굴지의 플랫폼 기업 연구소 유치를 밝힌 바 있다.

윤 시장은 지난 6월 센터 건립 등과 관련, 진행한 ㈜카카오 측과의 만남에서 적극적인 지원 약속과 전담 TF팀을 구성했다.

산업지원본부장을 단장으로 하는 TF팀은 지난 7일 열린 ‘센터 유치 협약식’을 계기로 도시계획ㆍ건축ㆍ수도ㆍ도로ㆍ상하수도 등 8개 과 12개 팀 등이 참여하며 본격적으로 가동한다.

365일 24시간 동안 운영되는 하이퍼스케일 규모의 센터가 건립되는 만큼 시는 전폭적인 행정지원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전기 인입ㆍ용수공급 부분에서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다양한 지원도 아끼지 않을 방침이다. 여기에 지속적인 실무진 협의를 통해 ㈜카카오 및 한양대와 함께 미래성장 산업 육성은 물론 지역상생을 위한 공헌사업도 마련해 추진할 계획이다.

윤 시장은 “코로나19로 어려운 상황에도 시의 경쟁력을 한 단계 높일 수 있는 소식을 전하게 돼 기쁘다”며 “성공적으로 사업이 마무리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안산=구재원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