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가 이별 뒤에 알게되는 것들>, <마르지엘라> 감성 영화 연달아 개봉
<우리가 이별 뒤에 알게되는 것들>, <마르지엘라> 감성 영화 연달아 개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화 <교실 안의 야크> 스틸컷

깊어가는 가을 감성을 적셔 줄 세계 각국의 영화들이 다양한 장르로 찾아온다. 드라마 형식으로 촬영된 영화와 때묻지 않은 자연경관을 담아낸 영화 등 편안함을 마주할 국내 개봉 예정 장르영화를 살펴봤다.

지난 2018년 캐나다 온타리오에서 촬영한 <우리가 이별 뒤에 알게 되는 것들>은 오는 30일 개봉한다. 저마다 다양한 형태로 이별을 맞이한 인물 4명이 펼쳐가는 이야기를 그려냈다. 동화작가로 살아가는 싱글맘 캐미(헤더 그레이엄)는 전 남편의 아내인 레이첼(조디 발포어)과 같이 살게 된다. 전 남편이 극단적인 선택을 한 걸 알고 장례식장에 갔던 날 레이첼과 딸 털룰라가 금전문제로 거주지가 없다는 사실을 알게 됐기 때문이다. 이 작품에서는 캐미와 딸 애스터, 레이첼과 딸 털룰라가 불편한 듯 불편하지 않은듯한 동거를 통해 우리에게 보고 느낄 거리를 생각하게 한다.

영화 <우리가 이별 뒤에 알게 되는 것들> 스틸컷

부탄에서 촬영한 <교실 안의 야크>도 30일 국내 개봉한다. 행복지수 1위 국가인 부탄에서 교사로 일하는 유겐(셰랍 도르지)은 일이 적성에 맞지 않아 호주로 이민가려 한다. 그러던 중 인구가 56명에 불과한 고도 4천800m 오지마을로 전근가게 되면서 삶의 터닝 포인트를 맞이한다. 때 묻지 않은 자연경관과 마을 주민들의 환대, 아이들의 열정을 마주하며 삶의 태도가 바뀌는 과정을 담았다. 관람객에게 ‘행복’이 무엇인지 생각할 수 있게 한다.

영화 <마르지엘라> 스틸컷

천재 디자이너 마르탱 마르지엘라의 이야기를 담은 다큐형 영화 <마르지엘라>는 ‘In His Own Words’라는 부제에 맞게 그동안 우리가 알지 못했던 그의 면모를 보인다. 단순 장인정신 외에도 그가 보여준 인간적인 면모와 비하인드 스토리 등을 담아 한 인간의 인생 너머에 자리한 감성을 선사한다. 30일 개봉 예정이다.

권오탁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