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은수미 성남시장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용기 잊지 않겠다”
[성남시] 은수미 성남시장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용기 잊지 않겠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은수미 성남시장이 지난달 14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을 맞아 시청 광장 평화의 소녀상 앞에서 열린 추모식에 참석했다.
은 시장은 평화의 소녀상 앞에서 헌화와 묵념으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을 기렸다.
은 시장은 “코로나19와 집중호우로 어려운 시기에 할머님들의 정신을 받들어 어떠한 상황에서도 시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책무에 더욱 용기내겠다”며 “할머님들의 그날의 용기를 잊지 않고 기억할 예정이며 인권과 민주주의를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기림의 날은 故 김학순(1924~1997) 할머니가 1991년 8월14일 일본군 위안부 피해 사실을 처음 공개 증언한 날이고, 2018년 국가기념일로 지정됐다.
현재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는 240명으로, 223명이 세상을 떠났고 17명만 생존해있다. 한편, 이날 추모식에는 지역 여성단체협의회장, 소녀상지킴이 등 20여명이 함께했다.

글_ 문민석ㆍ이정민기자 사진_ 성남시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