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상호존중 배려로 성숙한 한미 동맹 만들자"...벌러슨 미8군 사령관 회동
이재명 "상호존중 배려로 성숙한 한미 동맹 만들자"...벌러슨 미8군 사령관 회동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3일 경기도청에서 만난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윌러드 벌러슨 3세 신임 미8군사령관이 환담을 나누고 있다.경기도 제공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3일 경기도청에서 지난 2일 취임한 윌러드 벌러슨 3세 신임 미8군 사령관과 만나 코로나19 확산 방지, 미군 공여지 반환 문제 등 주요 현안에 대해 폭넓은 대화를 나눴다.

이재명 지사는 이날 벌러슨 사령관을 만나 한국인의 진취성과 역동성을 상징하는 ‘고구려 수렵도’를 새긴 도자기 판을 취임 축하선물로 건네며, 경기도와 주한미군 간 우호협력 관계를 한층 더 강화하자는 뜻을 전했다.

양측은 이날 코로나19 대응부터 미군 공여지 반환 문제, 최근 발생한 미군 장갑차 추돌사건에 이르기까지 폭넓은 사안들에 대해 허심탄회하게 이야기를 나누며 향후 심도 깊은 논의를 이어가자는 데 공감했다.

이 지사는 “오늘날 대한민국의 발전에 한미동맹의 도움이 매우 컸다. 한국에게 미국과의 관계가 중요한 것처럼 미국 역시 한국이 매우 중요한 존재일 것”이라며 “지금까지 잘 형성돼 온 동맹이 앞으로 좀 더 합리적으로 성장하고 발전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이 지사는 출국 전 사전검사(PCR) 실시 등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한 노력을 펼쳐진 주한미군에 감사의 뜻을 전하며 “관련 정보 공유와 신속하고 강력한 대응으로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노력해 나가자”고 강조했다.

아울러 이 지사는 “경기북부에 미군 공여지들이 상당이 많이 있고 반환절차와 관련해 시ㆍ군들이 여러 가지 어려움을 호소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앞으로 구체적인 문제들을 심도 있게 논의해 나가길 희망한다”는 뜻도 함께 전달했다.

벌러슨 사령관은 “말씀하신 대로 작은 문제부터 섬세하게 다가갈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 앞으로 해결해야 하고 논의할 부분이 많다”며 “협력이 필요한 부분에 대해서는 적극 협조해 나가겠다”고 화답했다.

앞서 경기도와 미8군 사령부는 지난해 12월 ‘한미협력협의회(KAPC)’ 구성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 긴밀한 소통을 통한 우호관계 증진과 상호협력을 더욱 강화하는데 힘쓰기로 약속한 바 있다.

이에 따라 도는 미군 장병과 가족들의 한국사회 적응을 돕고, 지역사회와의 협력을 꾀하고자 한국어·역사ㆍ문화 강좌, 안보문화체험, 한미친선 교류협력사업, 주한미군 굿네이버 프로그램 등 다양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최근에는 경기도, 주한미군, 평택시, 외교부 등이 참여하는 ‘주한미군 코로나19 대응 워킹그룹’을 결성해 코로나19 확산 방지 및 현안 해결을 위한 긴밀한 협의를 진행 중이다.

이광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